2021.06.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1℃
  • 구름조금강릉 28.5℃
  • 구름많음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9.2℃
  • 구름조금대구 28.6℃
  • 구름조금울산 26.5℃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조금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5.6℃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28.7℃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3W 1000주’ 김경미 오렌지라이프 FC “신인 같은 마음이 성공 비결”

1999년 입사해 20년 간 근무하며 명예이사 자격..친딸도 같은 지점서 FC로 활동

 

【 청년일보 】 오렌지라이프 소속 보험설계사가 영업 능력의 상징인 ‘3W(1주일에 3건 이상 보험계약 체결)’를 무려 1000주 연속 달성해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정문국) 소속 김경미 FC는 지난 1999년 오렌지라이프에서 보험영업을 시작한 이래로 현재까지 20년 동안 매주 3건 이상의 새로운 계약을 체결해오고 있다.

 

김 FC는 이 같은 성과로 오렌지라이프 최고 등급 FC(Royal Lion)에 이름을 올려 회사로부터 명예이사 종신 자격을 부여받았으며, ‘OrangeLife Cup Convention(연도대상)’ 등 회사의 여러 프로모션에서 수상했다.

 

현재 김 FC가 관리하는 고객은 약 1200명이며 매달 평균 30건 이상 고객의 보험금 청구를 돕고 있다. 또한, 자신의 영업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2001년부터는 오렌지라이프 사내 강사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김 FC의 딸은 이러한 어머니의 모습에 큰 감명을 받아 2017년부터 같은 지점에서 FC로 활동 중이다.

 

김경미 FC는 “20년 넘게 수많은 고객과 함께하다 보니 남들과 다르게 시간을 쓰는 습관이 생겼다”며 “보통 새벽 3시에 출근해 보험금 청구 등 도움이 필요한 기존 고객들을 살피며 하루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회사가 AiTOM(FC활동관리시스템)을 론칭한 이후 더욱 체계적으로 고객관리를 할 수 있게 됐으며, 이러한 회사의 지원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3W 1000주 달성 소감으로는 “언제나 신인 같은 마음으로 임했기에 오늘의 영광이 있었다”며 “보험이 고객의 전 생애를 함께하는 금융상품인 만큼, 앞으로도 한결같은 성실함으로 고객들을 만나겠다”고 말했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5일 김경미 FC의 ‘3W 1000주’를 축하하는 자리에서 “생명보험은 고객이 스스로 필요성을 느끼고 찾아와서 가입하는 경우가 매우 드문데, 김 명예이사는 20년 간 꾸준히 고객을 만나고 관리해 왔다”며 “철저히 기본에 충실한 보험영업을 실천했기에 고객의 신뢰를 얻어 이런 큰 성과를 얻을 수 있었고 이는 존경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정재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