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2.8℃
  • 구름많음대전 13.0℃
  • 구름조금대구 16.2℃
  • 맑음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6.2℃
  • 맑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7.9℃
  • 맑음강화 15.3℃
  • 맑음보은 8.8℃
  • 구름많음금산 10.3℃
  • 구름조금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2.0℃
  • 맑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머스크 숨 고르기 발언에도...비트코인 "5만8000달러도 돌파"

머스크 가격 우려 불구 급등 지속

 

【 청년일보 】 비트코인 가격이 22일 개당 5만8000달러까지 치솟았다. 


가상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한국 시간 새벽 4시를 전후로 잠시 5만8000달러 선을 넘었다.

지난 16일 밤 사상 처음으로 5만달러를 넘어선 데 이어 17일 5만1000달러대, 18일 5만2000달러대, 20일 5만6000달러대를 거쳐 다시 고점을 높였다.

이로써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4배 이상 오른 데 이어 올해 들어서 이미 추가로 100%가량 상승했다.

최고가는 5만8300달러대다.

이런 가격 상승은 최근 비트코인 투자 열풍을 촉발했던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조차 비트코인의 가격이 높다는 식의 평가를 내놓은 가운데 이뤄졌다.

머스크는 비트코인 회의론자인 피터 시프가 "금이 비트코인과 종래의 현금보다 낫다"고 밝히자 20일(현지시간) 트위터 댓글을 통해 "돈은 물물교환의 불편함을 피하게 해주는 데이터일 뿐이다. 하지만,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은 높은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22일 오전 8시30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5만7500달러 전후에서 움직였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