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3.6℃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1.5℃
  • 울산 17.5℃
  • 구름조금광주 22.5℃
  • 흐림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0.1℃
  • 맑음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하나금융, 2030년까지 ESG 금융 60조 추진...탄소배출 제로 선언

2050년까지 탄소배출과 석탄 PF '0' 달성 목표
3대 핵심전략 설정...이를 이행하기 위한 9대과제 병행

 

【 청년일보 】 하나금융그룹은 2030년까지 총 60조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금융을 조달하고 공급한다. 또한 2050년까지 그룹 사업장 탄소배출량 제로(0)와 석탄 프로젝트금융 제로를 이행하기로 선언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을 비롯한 그룹 관계사 대표들은 22일 서울 마포구 홍대 앞 'H-PULSE'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30&60'과 '제로&제로' 수립을 발표했다.

 

'2030 & 60'은 향후 10년간 환경·지속가능 부문에 대한 총 60조원의 ESG 금융 조달과 공급이 목표다. ESG 채권 발행 25조원, ESG 여신 25조원, ESG 펀드운용 2조원을 비롯해 ESG 직간접 투자 10조원이 포함됐다.

 

또한 하나금융은 2050년까지 그룹 사업장 탄소배출량과 석탄 프로젝트금융(PF)을 '0(제로)'으로 만들기 위한 '제로&제로'를 전략적 목표로 삼고 이를 추진한다. 향후 30년 동안 그룹의 모든 관계사가 참여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석탄 PF 잔액을 0으로 감소시킬 계획이다.

 

 

하나금융은 ESG 경영 실천을 위해 저탄소 경제체제로의 이행 촉진, 금융을 통한 사회적 기여 확대, ESG 경영 투명성 제고와 지속가능경영 의사결정 체계 구축 등 3대 핵심전략 방향을 설정했다. 또 이를 현장에서 속도감 있고 촘촘하게 이행하기 위해 9대 핵심 과제를 병행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하나금융은 ESG경영 강화를 목적으로 이사회에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신설하고 그룹의 ESG 전략과 정책 수립 등 주요 사항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ESG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효과적인 ESG 전략을 수립하여 'ESG 금융'을 바탕으로 '플랫폼 금융' '글로벌 금융' 등 그룹 3대 전략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선언을 통해 2021년을 하나금융그룹의 ESG 경영 원년으로 공표하고, 지속가능한 내일을 위한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딛겠다"며 "ESG 경영을 기반으로 그룹 전반의 체질 개선은 물론 미래 세대를 위한 변화와 진정성이 담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