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일)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6.5℃
  • 황사서울 12.7℃
  • 황사대전 13.6℃
  • 황사대구 19.0℃
  • 황사울산 18.1℃
  • 황사광주 14.4℃
  • 황사부산 17.4℃
  • 맑음고창 11.6℃
  • 박무제주 18.3℃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13.0℃
  • 구름조금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9.5℃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정부, 백신 안전성∙수급 불안감 진화에 '진땀'

 

【 청년일보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두 달 가까이 돼 가지만 아스트라제네카(AZ)·얀센 백신의 '특이 혈전증' 발생 문제 등 잇따른 안전성∙수급 불안 상황으로 국민의 불안이 높아져 가고 있다.

 

백신 수급을 둘러싼 비판에 정부는 환자와 보호자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며 불안감을 진화하고 있다.

 

앞서 40대 간호조무사가 AZ 백신을 접종 받은 뒤 사지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 그의 남편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지난 20일 어려움을 호소하는 글이 올라왔다. 접종 후 이상반응 관리 및 피해보상 체계가 부실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자 바로 다음날 문재인 대통령이 당국에서 지원을 약속해 달라고 언급한 바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지난 22일 브리핑에서 "예방접종 후 피해보상 심사에 시일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해당 사례에 대해서는 일차적으로 기존 복지제도를 우선 연계해 의료비가 지원되도록 조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비슷한 사례가 발생할 때를 대비해 각 지자체 담당자를 정하고 환자와 일대일(1:1)로 매칭해 이상반응 신고부터 피해보상까지 전 과정을 책임지고 안내·관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부는 최근 '소모적 논쟁'으로 방역 역량이 분산되고 있다며 비판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2일 국내 백신 도입 물량을 설명하며 "현재 백신 수급 논쟁이 합리적이지 않고 소모적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런 논쟁은 생산적이지 않고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과 방역에 크게 도움이 안 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드러냈다.

 

이어 "미래에 벌어질 가능성을 두고 서로 다른 예측을 제기하며 발생할지, 말지 모르는 미래 문제에 대한 책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며 "정작 지금 논의되어야 할 핵심적 주제는 논의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가 확보한 백신 물량 가운데 상반기 공급이 확정된 물량은 약 1천809만회분으로 알려졌으며 국민 대비 백신 접종률(1차 접종자 기준)은 3.9%로 기록됐다.

 

【 청년일보=최시윤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