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2.8℃
  • 연무서울 0.3℃
  • 연무대전 -1.9℃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1.2℃
  • 제주 8.6℃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4.5℃
  • 구름조금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비트코인 또 하락...주저앉은 도지코인 원인은?

 

【 청년일보 】가상화폐 급락이 이어지고 있다. 비트코인의 가격이 2%가량 또 하락했고 최근 가격이 급등했던 도지코인의 가격도 또다시 10% 넘게 떨어졌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3일 오후 3시 30분(미 서부시간 기준·한국시간 24일 오전 7시 30분)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과 견줘 2.45% 하락한 5만605.30달러로 집계됐다. 

 

비트코인의 가격이 하락한 것은 닷새째다. 비트코인의 시가총액도 1조달러 아래로 떨어지며 9천430억6천여만달러로 집계됐다.

 

도지코인도 전날보다 11.85% 하락하며 0.24달러로 내려앉았다. 한때 500억달러를 넘어섰던 도지코인의 시총도 308억3천여만달러로 줄었다.

 

각국 정부와 금융 당국이 가상화폐를 단속할 것이라는 우려속에 미국 CNBC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고소득층에 대한 자본이득세율을 2배 가까이 인상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가상화폐가 급락했다고 분석했다.

 

◆탈레브 "비트코인은 속임수…폰지사기와 비슷"

 

한때 비트코인에 대해 우호적이었던 탈레브는 인터뷰에서 "처음에 내가 속았다"면서 "하루 5%, 한 달에 20% 등락하는 것은 화폐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명목화폐의 대안으로 비트코인을 샀던 것"이라면서 "나는 그것이 비정부 화폐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것은 순전한 투기일 뿐이고, 마치 게임과 같다"라고 비판했다.

 

베스트셀러 '블랙스완'의 저자인 나심 탈레브는 23일(현지시간) 투기 열풍에 휩싸인 비트코인을 "속임수"로 부르며 '폰지사기'(불법 다단계 금융사기)라고 규정했다. 

 

2007년 발간된 탈레브의 저서 '블랙스완'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예측한 것으로 유명하다. 블랙스완이란 도저히 일어날 것 같지 않지만 발생하면 엄청난 충격과 파급 효과를 주는 사건을 가리키는 말이다.

 

파생상품 트레이더로 오래 일한 뒤 뉴욕대 교수를 지낸 탈레브는 "하이퍼 인플레이션이 오는데 비트코인 가격은 제로가 될 수도 있다"며 "가상화폐 체계는 아름답고 잘 만들어졌지만 그것이 경제적인 무언가와 연계돼야 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탈레브는 이날 CNBC방송에 출연해 비트코인이 "폰지사기의 특징을 갖고 있다. 기본적으로 인플레이션과 비트코인 사이에는 아무 연관성이 없다"라며 비트코인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안전한 헤지 수단이라는 주장을 반박했다.

 

◆개인투자자들의 파생상품 '레버리지 투자' 강제 청산 주목

 

가상화폐 데이터제공업체 Bybt에 따르면 투자자들은 18일 하루에만 가상화폐거래소들에 의해 총 101억달러(약 11조3천억원)를 청산당했다. 이 중 90% 이상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들의 가격 상승에 베팅한 파생상품으로, 절반에 가까운 50억달러가 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에서 청산됐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급락세를 보이는 배경에는 개인투자자들의 파생상품 '레버리지 투자' 강제 청산이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보도했다.

 

지난 주말 미 재무부의 가상화폐 돈세탁 조사 루머로 갑자기 시세가 급락하는 바람에 다수의 가상화폐 선물 투자가 자동으로 청산됐고, 파생상품 청산이 다시 비트코인 시세에 하방 압력을 가하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WSJ은 이와 같은 개인투자자들의 레버리지 투자가 올해 가상화폐 급등의 원동력이었다고 분석하면서 기관투자는 최근 감소세라고 보도했다.

 

바이낸스와 같은 역외 거래소는 소액의 선불금으로 거액의 가상화폐 선물을 살 수 있는 레버리지 투자를 허용한다.

 

최대 125대 1의 레버리지 비율을 적용하는 바이낸스에서는 투자자가 0.8달러만으로 100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선물에 투자할 수 있지만, 엄격한 규제를 받는 미국 CME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선물을 100달러어치 사려면 최소 38달러를 내야 한다.

 

이러한 레버리지 선물 투자는 그냥 비트코인을 사는 것보다 상승장에서는 몇 배 더 큰 수익을 보장하지만, 하락기에는 손실도 그만큼 더 커진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