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14.9℃
  • 구름많음서울 12.8℃
  • 흐림대전 15.0℃
  • 흐림대구 15.3℃
  • 울산 14.7℃
  • 흐림광주 15.7℃
  • 부산 14.4℃
  • 흐림고창 16.8℃
  • 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1.2℃
  • 흐림보은 15.1℃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이자도 못 갚는 '한계기업'...국내기업 15% "역대 최다"

총차입금 125조원...지난해 比 9조원 증가

 

【 청년일보 】 국내 기업의 약 15%는 이익으로 이자도 갚지 못하는 상태가 3년 이상 지속된 '한계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은행의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한계기업 수는 3천465개로 추정됐다. 이는 외부감사 의무기업 2만2천688개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한계기업은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총이자비용)이 1을 밑도는 기업으로, 전체 분석기업 대비 한계기업 비중은  2019년보다 0.5%포인트(p) 늘어난 15.3%로 집계됐다. 2010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수준으로, 한계기업의 총 차입금(124조5천억원)도 1년 전보다 9조1천억원 늘어났다.

 

기업 규모별로는 1년간 대기업 중 한계기업 증가 수(39개)와 한계기업 차입금 증가액(5조6천억원)이 모두 중소기업(-49개·3조5천억원)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업종별로는 숙박·음식(43.1%), 조선(23.6%), 운수(22.6%) 등에서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한계기업의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 중윗값(-7.4%)은 나머지 기업(4.1%)을 크게 밑도는 수준이었고, 자기자본비율(19.9%)도 비(非)한계기업(45.0%)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분석됐다.

 

다만 지난해 기준 한계기업 중 취약상태(이자보상배율 1미만)가 4년 이상 지속된 '장기 존속 취약기업'의 비중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평균보다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2018년 이후 한계기업 비중이 증가세를 보이는데다 대기업의 한계기업 진입이 증가하고 기업당 평균 차입금(1천509억원)이 중소기업(164억원)의 약 10배에 이르는 만큼 한계기업 차입금의 부실에 따른 금융기관 자산건전성 저하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 청년일보=최시윤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