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0.6℃
  • 맑음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6.2℃
  • 흐림강화 -4.3℃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복합위기 지속 전망"...추부총리 "물가안정 최우선"

중기중앙회 리더스포럼 강연...정책 수단 총동원

 

【 청년일보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고물가와 고환율 등 복합위기 상황 지속 전망과 관련 위기 상황 대응을 위한 정책 수단 강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는 27일 롯데호텔 제주에서 열린 중소기업중앙회 리더스포럼에서 특별강연에서 "전 세계적으로 물가가 10% 정도 상승하는 등 고물가에 몸살을 앓고 있고 환율은 요동을 치며 주가는 하락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복합위기 상황이 상당 기간 이어질 것 같다"며 "내년 상반기까지는 긴장하며 가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 부총리는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정부가 물가안정을 정책의 최우선에 두고 유류세 인하, 할당관세 적용 등의 대책을 차례로 내놨고 금융·외환시장에 대해서는 리스크별 시나리오와 상황별 대응조치를 점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추 부총리는 "당분간은 물가안정에 대한 정책을 시행하고, 물가 안정 기반이 확보되면 '경기 활성화'로 정책의 무게를 옮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껏 주장해 온 '10월 물가 정점론'에 대해서는 "이 전망은 현재도 변함 없다"면서 "정점 이후 (물가가) 서서히 내려가겠으나, 높은 수준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최근 무역수지 적자에 대해서는 에너지 가격 폭등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추 부총리는 물가·환율 문제가 잡힌 뒤에도 국내 경제 정책 방향을 민간·시장 중심으로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 민간이 투자를 늘리고 일자리를 창출하고 정부는 뛰려는 기업인, 경제인들의 모래주머니를 벗기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추 부총리는 이같은 '민간중심 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규제 혁파와 세부담 경감 및 수출 활력 제고와 함께 중소·벤처기업 육성 및 공정 시장질서 확립 등의 과제를 추진하겠다고도 언급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