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13.7℃
  • 박무서울 9.1℃
  • 박무대전 9.4℃
  • 구름많음대구 7.5℃
  • 맑음울산 10.7℃
  • 구름많음광주 9.1℃
  • 맑음부산 13.1℃
  • 흐림고창 7.7℃
  • 구름조금제주 13.7℃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5.5℃
  • 구름많음금산 7.2℃
  • 구름많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러 영토병합' 규탄...안보리 결의, 러 반대로 무산

중국·인도·브라질 등 4개국 기권...10개국 찬성

 

【 청년일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합병을 규탄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이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무산됐다.

 

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미국과 알바니아가 발의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합병을 규탄하는 결의안이 표결에 부쳐졌지만, 당사자이자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부결됐다.

 

결의안에 반대한 나라는 러시아 하나였고, 중국·인도·브라질 등 4개국은 기권했다. 나머지 10개국은 모두 찬성했다.

결의안 초안은 지난 23∼27일 우크라이나 내 동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 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 헤르손주 등 4개 점령지에서 시행된 러시아 병합 주민투표를 "불법적이고 효력이 없다"고 규정했다.

 

초안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보전, 독립에 관한 유엔의 지지를 재확인하면서 러시아를 향해 "우크라이나의 통일과 영토보전을 방해하려는 목적의 행동을 그만두고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의 즉각 철수를 요구하는 문구도 초안에 담겼다.

 

법적 구속력을 갖춘 안보리 결의 무산에 따라 미국은 거부권 행사가 불가능한 유엔총회 결의안을 대신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월부터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거부권 행사 시 열흘 안에 행사 이유의 소명을 요구하는 유엔총회 회의가 자동 소집된다는 점에서 총회 결의안 추진 여부와 무관하게 러시아의 영토 합병 문제가 유엔총회에서 조만간 논의될 전망이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러시아에 새로운 4개 지역이 생겼다"며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의 합병을 선언하고 관련 조약에 서명했다.

 

로이터,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크렘린궁에서 우크라이나 내 4개 점령지와의 합병 조약식 연설에서 이같이 밝히고 "러시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일본에 두 차례 핵무기를 사용하는 선례를 남겼다"고 지적하고 "서방은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새로 합병하는 곳은 우크라이나 내 동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이다.

이들 점령지 면적은 약 9만㎢로, 우크라이나 전체 영토의 15% 정도이자 포르투갈 전체와 맞먹는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는 3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점령지 합병 조약 체결 이후 영토 수복 공세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러시아도 이제는 자국 영토가 된 점령지를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양국 간 대화의 문은 완전히 닫히게 됐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 이후 대국민 연설에서 "점령자 축출이 평화 회복의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푸틴이 대통령인 이상 러시아와 어떤 협상도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러시아가 침공 명분으로 삼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추진과 관련해 "패스트트랙 신청서에 서명했다"며 정회원 가입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