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EU 공급망 실사 지침 대상 기업 1.7만개···"韓 기업 대비 시급"

EU, 美, 獨 등 공급망 ESG 관리 실사 의무화

 

【청년일보】 글로벌 주요국들의 공급망 ESG 실사 의무 시행을 앞두고, 대비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24일 발표한 ‘주요국 공급망 ESG 관리 정책 동향 및 모범사례’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은 주요국의 공급망 ESG 실사 제도 내용을 살펴보고, 주요 업종별 다국적 기업의 공급망 실사 사례를 분석했다.

 

독일의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스태티스타는 2026년 공급망 관리 시장 규모를 약 309억 달러로 2020년의 약 2배(156억 달러) 규모로 예측했다. 한편 같은 기관이 조사한 2025년 공급망 관리 주요 이슈에 ‘지속가능성’과 ‘ESG’가 포함되면서 공급망 ESG 실사는 향후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장 내년 시행 예정인 독일의 공급망 실사법은 ‘인권 보호’, ‘환경 영향’에 중점을 둔 공급망 실사를 골자로 한다. 실사 의무에 간접 공급업체까지 포함되며 당장 국내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며 주요 내용 위반 시 800만 유로 또는 전 세계 연매출의 최대 2%까지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EU 역시 지난 2월 지속가능한 공급망 실사 지침 초안을 발표했다. 향후 입법 완료 시 역내·역외 대·중견기업을 대상으로 공급망 내 잠재적 ESG 리스크에 대한 실사가 의무화될 예정이며 대상 기업은 역내 기업만 1만2천800개, 역외까지 총 1만6천800개로 공급망 전반에 걸쳐 국내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글로벌 전자 기업인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분쟁 광물 조달, 공급망 상에서의 환경적 영향이 주요 실사 이슈다. 세계적인 패스트 패션 기업 ZARA의 모기업 인디텍스와 나이키는 강제노동, 아동노동 등 노동·인권 실사를 중점적으로 진행한다. 

 

보고서는 이렇게 업종별로 상이한 실사 이슈를 파악해 기업이 스스로 업종에 맞는 실사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공급망 ESG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선제 경보 시스템 등 인프라 구축과 함께 당장 대비 역량이 부족한 중견·중소 기업의 지원책 마련 등을 대응책으로 제시했다. 

 

이에 대해 김준호 전경련 ESG팀장은 "최근 미국과 EU가 반도체 공급망 모니터링을 위한 조기경보 메커니즘 공동 개발 계획이 참고할만한 사례가 될 것이다"면서 "주요국과의 ESG 실사 공동 대응 체계 마련이 효율적인 공급망 실사 대비책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다"고 언급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