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1.9℃
  • 구름조금서울 10.6℃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많음광주 11.9℃
  • 흐림부산 12.5℃
  • 맑음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5.3℃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8.0℃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1.2℃
기상청 제공

한은, '기준금리' 인하…이르면 7월 단행

경기 부진에 '정책공조' 무게…파월 발언·한일 갈등도 겹쳐
"7월 내리면 12월 한번더 가능"

이주열 총재.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총재. [사진=연합뉴스]

 

[청년일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7월, 늦어도 내달 단행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오는 18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연 1.75%인 현재의 기준금리를 일단 동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서는 다음 회의(8월 30일)에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리겠다는 신호를 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12일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며 통화정책방향 선회를 시사했다.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더라도 인하에 대한 소수 의견이 지난 5월 회의에서 나왔던 1명보다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5월 회의에선 7명의 금통위원 중 조동철 위원이 인하 의견을 밝혔다.

금리 인하가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배경은 경기 부진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2일 "수출과 투자가 부진한 흐름"이라며 4∼7월 넉달째 '경기 부진'을 공식 언급했다.

한은은 18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2.5%(4월 발표)에서 하향 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반도체 경기 둔화, 설비투자 감소 등을 반영해서다.

한편, 한은 안팎에선 0.2%포인트 하향조정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는 이미 2.6∼2.7%에서 2.4∼2.5%로 0.2%포인트 내린 바 있다.



길나영 기자 layoung9402@gmail.com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