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4.0℃
  • 맑음강릉 30.8℃
  • 맑음서울 34.7℃
  • 구름조금대전 35.1℃
  • 구름많음대구 35.9℃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5.9℃
  • 구름조금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35.1℃
  • 흐림제주 27.5℃
  • 맑음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33.5℃
  • 구름많음금산 34.1℃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조금경주시 37.3℃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경상수지 흑자세 꺾여...4월 경상수지 2억9천만달러 적자

서비스수지·본원소득수지 등 악화...상품수지는 개선

 

【 청년일보 】 올해 4월 경상수지가 적자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11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2억9천만달러(약 3천990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지난해 5월 이후 올해 3월까지 열한 달째 이어진 흑자 행렬이 멈춘 셈이다.

 

지난 4월 경상수지를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51억1천만달러)가 지난해 4월 이후 1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3월(80억9천만달러)보다 30억달러 가까이 줄었지만 1년 전(6억1천만달러) 보다 늘었다.

 

지난 4월 수출(581억7천만달러)은 지난해 4월보다 18.0% 많았다. 

 

품목 중에서는 반도체(54.5%)·석유제품(18.7%)·정보통신기기(16.7%)·승용차(11.4%)가 늘었고, 지역별로는 동남아(26.1%), 미국(24.3%) 등으로의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 반대로 철강 제품(-4.9%) 등은 감소했다.

 

수입(530억6천만달러)도 1년 전보다 9% 증가했다.

 

석유제품(23.3%)·가스(21.9%)·원유(17.8%) 등 원자재 수입이 5.5% 늘었고, 반도체(20.2%)·정보통신기기(11.8%) 중심으로 자본재 수입도 3.7% 증가했다. 가전제품(26.3%)을 비롯한 소비재 수입 증가율도 8.4%에 이르렀다.

 

그런 가운데 지난 4월 서비스수지는 16억6천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적자규모는 1년 전(-11억7천만달러)과 비교해 커졌지만 한 달 전(-24억3천만달러) 보다는 줄었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특히 여행수지가 8억2천만달러 적자로 나타났다. 동남아·중국 관광객을 중심으로 여행 수입이 증가하면서 적자 폭은 3월(-10억7천만달러)보다 다소 축소됐다.

 

지적재산권수지 적자도 한 달 사이 8억달러에서 3억1천만달러로 줄었다. 특허권 사용료 수입은 늘고 지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본원소득수지는 올 3월 18억3천만달러 흑자에서 4월 33억7천만달러 적자로 돌아섰다. 한은에 따르면 주로 4월에 국내 기업이 외국인에게 대규모 배당금을 지급하는 계절적 요인이 작용했다.

 

한편 올 1∼4월 누적 경상수지는 165억5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73억3천만달러)과 비교해 238억8천만달러 개선됐다.
 


【 청년일보=신정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