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1.9℃
  • 구름조금서울 10.6℃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많음광주 11.9℃
  • 흐림부산 12.5℃
  • 맑음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5.3℃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8.0℃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1.2℃
기상청 제공

한은 "경제여건 악화될 경우, 기준금리 추가 인하 고려"

"거시경제의 하방 위험 확대, 추가적인 통화정책 대응 고려"
지난 7월 기준금리 연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내려


【청년일보=길나영 기자】한국은행은 경제여건이 더 악화될 경우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혔다.
 

1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낸 서면답변서를 보면 한은은 기준금리를 추가로 내릴 계획이 있는지에 관한 질문에 "대내외 경제여건이 더 어려워지고 거시경제의 하방 위험이 확대한다면 추가적인 통화정책 대응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되 추가 인하 여부는 금리 인하 효과와 경기회복 여부 등을 보며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달 한은은 경기둔화를 이유로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내렸다.

한은은 현 상황에서 금리 인하가 투자에 미치는 효과는 제한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은은 "최근 설비투자 위축은 무역 분쟁, 반도체 경기둔화, 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여건 악화에 따른 불확실성 등에 기인했다"며 "이번 기준금리 인하가 투자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는 과거에 비해 제한적일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대기업의 경우 금융위기 이후 투자의 외부자금 의존도가 낮아져 금리하락의 투자 제고 효과가 줄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소기업의 경우 금리가 떨어지면 이들의 자금 조달 비용이 줄어들고 투자심리도 좋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수출규제를 두고는 "한국이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돼 수출규제가 더 확대한다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작다고 할 수 없겠다"고 답했다.
 

다만, 규제 집행의 강도와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직접 영향을 받는 품목에 관해 예단하기 어려워 경제적 영향을 구체적으로 밝히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일본계 금융기관의 자금 회수를 두고는 "영세 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고금리 대출을 하는 저축은행과 대부업의 경우 일본계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다"면서도 "이들의 재원이 대부분 국내 예금이고 정부도 취약계층 대상 지원 확대를 유도해 자금이 회수돼도 충격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