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18.7℃
  • 맑음강릉 26.5℃
  • 맑음서울 21.9℃
  • 맑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19.9℃
  • 흐림광주 21.4℃
  • 박무부산 22.0℃
  • 흐림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7.7℃
  • 구름조금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6.0℃
  • 흐림강진군 18.7℃
  • 구름조금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의대정원 증원 확정에...의대 교수 10명중 9명 "교원·시설 적기 확충 어렵다"

전국 의대 교수협의회, 교수 776명 대상 교육 여건 설문조사

 

【 청년일보 】 전국 의대 교수 10명 중 9명은 2025학년도 의과대학 모집 정원 1천509명 확대에 따라 증원에 맞는 교원과 관련 시설을 적기에 갖추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5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가 지난 22∼23일 전국의 30개 의대 소속 교수(776명 참여)를 대상으로 실시한 정원 증원에 따른 교육 여건에 관한 설문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 결과 정부 추진 의대 증원에 따라 입학과 진급에 맞춰 학교 강의실 등 건물이 적절하게 준비될 수 있을지에 대한 물음에 81.1%에 해당하는 629명이 '매우 그렇지 않다', 14.2%인 110명이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의학 기자재와 학교 내 도서관 등 관련 시설이 적절하게 준비될 수 있을지에 물음에도 82.9%에 해당하는 643명이 '매우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13.5%인 105명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아울러 교원 확보 가능성에 관해서도 86.7%인 673명은 '매우 그렇지 않다', 9.8%인 76명은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다.

 

앞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올해 고3 학생들에게 적용할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변경·승인하면서 27년 만의 의대 증원을 확정했다. 

 

대교협은 24일 서울 중구 콘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올해 제2차 대입전형위원회를 열어 전국 39개 의과대학 모집인원을 포함한 202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변경사항을 원안대로 승인했다.

 

의사단체들 "증원에 따른 여파는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의협은 이날 증원 확정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의료시스템을 공기와도 같이 당연히 생각하셨을 우리 국민들께서 모든 후폭풍을 감당하셔야 할 것이 참담할 뿐"이라며 "정부의 폭정은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