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31.4℃
  • 맑음강릉 30.5℃
  • 맑음서울 32.7℃
  • 맑음대전 32.4℃
  • 맑음대구 33.7℃
  • 맑음울산 29.7℃
  • 맑음광주 32.9℃
  • 맑음부산 26.5℃
  • 맑음고창 31.2℃
  • 맑음제주 31.0℃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32.1℃
  • 맑음금산 32.3℃
  • 맑음강진군 32.3℃
  • 맑음경주시 34.7℃
  • 맑음거제 31.7℃
기상청 제공

우유 원윳값 협상 시작…인상 시 '밀크플레이션' 촉발 우려

인상 범위 L당 최대 26원...농식품부 "인상폭 최소화"

 

【 청년일보 】 올해 우유 원유(原乳) 가격을 정하기 위해 낙농가와 유업계가 협상에 들어갔다. 


1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낙농진흥회는 이사 7명으로 구성된 원윳값 협상 소위원회를 구성해, 이날부터 한 달간 운영할 계획이다.


소위원회가 가격을 책정하면 낙농진흥회 이사회 의결을 거쳐 오는 8월 1일부터 반영된다.


다만 협상기간은 상황에 따라 더 길어질 가능성도 있다. 지난해에는 6월 9일 첫 회의를 열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7월 27일에야 협상이 타결됐다. 이후 물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10월에야 인상분이 반영됐다.


올해는 유업체가 2025∼2026년 구매할 원유량을 조정하는 논의까지 맞물리며 협상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올해 원윳값은 농가 생산비와 시장 상황 등을 반영해 L당 26원까지 인상할 수 있다.


현재 원윳값은 흰 우유 등 신선 유제품 원료인 '음용유용 원유' 기준으로 L당 1천84원이다. 향후 협상 이후 최대 L당 1천110원이 되는 셈이다.


유업체는 원윳값을 개별적으로 정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낙농진흥회가 정한 원윳값을 준용해 왔다.


이에 낙농진흥회가 원윳값을 올리면 원유를 주재료로 쓰는 유제품 가격도 인상된다. 또 과자, 빵, 아이스크림 등 우유가 들어가는 제품 가격이 오르는 '밀크플레이션'(우유+인플레이션)도 우려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고물가 상황이 지속되며 서민들의 장바구니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해 원윳값 인상 폭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생산자, 유업체 협력을 통해 원유 기본 가격을 동결하거나 최소 수준에서 인상하도록 중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청년일보=신현숙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