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알뜰폰 요금 가을부터 더 싸진다"…정부, 도매대가 8월 인하 추진

 

【 청년일보 】 올 가을부터 소비자들이 더 싼 알뜰폰 요금제를 만나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정부가 오는 8월 알뜰폰 사업자의 이동통신 3사에 대한 망 사용 비용인 '도매대가'의 인하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환 지원금 도입과 이통3사의 저가 요금제 출시로 어려움을 겪던 알뜰폰업계는 모처럼의 '호재'를 반기는 분위기다.

 

23일 이동통신업계와 통신당국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월 알뜰폰 도매대가 인하를 목표로 SK텔레콤 등 이동통신업계와 음성, 데이터 등 항목별 종량제(RM) 요금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직전 도매대가 인하는 2022년 12월 이뤄졌다. 당시 음성 도매대가는 1분당 6.85원으로 전년 대비 14.6% 낮아졌고 데이터는 1MB당 1.29원으로 19.8% 인하됐다.

 

이번 도매대가 조정은 이보다 인하 폭이 더 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최근 과기정통부가 스테이지엑스의 제4이동통신사 후보 자격을 취소하며 통신 시장 경쟁 촉진 주체로 알뜰폰의 역할이 부각되면서 당국이 도매대가를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내리려 하지 않겠느냐는 이유에서다.

 

알뜰폰업계는 도매대가 인하를 반기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도매대가가 낮아지면 알뜰폰 요금제를 저렴하게 설계해 보다 경쟁력 있는 상품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알뜰폰은 지난해 12월 기준 가입자 1천585만 명으로 국내 이동통신 시장의 18.9%를 차지하고 있다. 다만, 알뜰폰 LTE 가입자 비중이 94%를 넘어서고 수익성이 높은 5G 가입자 비중은 1.7%에 불과하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된다.

 


【 청년일보=성기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