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9℃
  • 맑음강릉 23.5℃
  • 박무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1.6℃
  • 구름조금대구 23.9℃
  • 맑음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1.5℃
  • 맑음부산 23.9℃
  • 흐림고창 21.4℃
  • 구름조금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0.9℃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1.2℃
  • 구름조금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4.3℃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첼시, 9년 만에 UCL 결승행…맨시티와 격돌

첼시,레알 마드리드에 2-0 완승...1·2차전 합계 3-1

 

【 청년일보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가 스페인 강호 레알 마드리드를 제압하며 9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에 진출했다.


첼시는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2020-2021 UCL 준결승 2차전에서 티모 베르너와 메이슨 마운트의 골에 힘입어 2-0으로 완승했다.


지난달 28일 원정으로 열린 1차전에서 1-1로 비긴 첼시는 합계 3-1로 레알 마드리드를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첼시는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를 상대로 2011-12시즌 이후 통산 2번째 UCL 우승에 도전한다.


첫 결승에 진출했던 2007-2008시즌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밀려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1-2012시즌에는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꺾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9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오를 기회를 얻은 첼시는 같은 잉글랜드 팀이자 올 시즌 '트레블'을 노리는 맨체스터 시티와 결승에서 격돌한다.


UCL 결승에서 잉글랜드 팀 간 맞대결이 성사된 건 2008년(첼시-맨유), 2019년(리버풀-토트넘)에 이어 역대 세 번째다.


올해 1월 첼시의 지휘봉을 잡은 토마스 투헬 감독은 위기에 놓여있던 팀을 UCL 결승에 올려놨다.


지난 시즌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의 UCL 준우승을 이끈 투헬 감독은 역대 챔피언스리그(전신 유러피언컵 포함) 최초로 다른 두 팀을 지휘하며 두 시즌 연속 결승에 오른 감독이 됐다.


반면 지네딘 지단 감독이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는 3년 만의 정상 탈환에 실패했다.


2015-2016시즌부터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가 이후 2년 연속 16강에서 탈락했던 레알 마드리드는 올 시즌 '명예 회복'을 노렸으나 첼시에 패배하며 준결승에서 고개를 숙였다.


첼시는 이날 볼 점유율에서 36%-64%로 밀렸으나 슈팅 개수에서는 14개-8개로 앞서며 효율적인 공격을 펼쳤다.


결승골은 전반 28분에 터졌다.
카이 하베르츠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베르너가 곧바로 머리로 밀어 넣었다.


레알 마드리드도 반격에 나섰으나 전반 36분 카림 벤제마의 헤딩 슛이 첼시 골키퍼 에두아르 멘디의 선방에 막히는 등 만회 골을 만들지 못했다.


1-0 리드를 이어가던 첼시는 후반 40분 쐐기 골까지 터트리며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은골로 캉테가 상대 수비의 공을 가로채 크리스티안 풀리시치에게 밀어줬고, 풀리시치의 패스를 받은 마운트가 문전에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22세 15일의 마운트는 웨인 루니(21세 182일)에 이어 UCL 준결승에서 득점한 잉글랜드 최연소 선수 2위에 올랐다.


지난해 PSG를 이끌며 UCL 준우승을 차지했던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은 팀을 바꿔 2년 연속 결승 무대에 나서는 진기록을 썼다.


첼시는 오는 30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맨시티와 우승 트로피인 '빅이어'를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