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35.1℃
  • 구름많음서울 34.1℃
  • 구름조금대전 35.0℃
  • 구름많음대구 36.2℃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3.3℃
  • 구름많음부산 29.3℃
  • 구름조금고창 32.6℃
  • 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30.7℃
  • 구름조금보은 34.2℃
  • 구름많음금산 32.3℃
  • 흐림강진군 30.8℃
  • 구름많음경주시 31.7℃
  • 흐림거제 28.7℃
기상청 제공

48시간만에 시신으로...쿠팡물류센터 화재현장서 실종된 소방관 숨진 채 발견

 

【 청년일보 】쿠팡의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지난 17일 불이 났을 때 건물 내부에 진입했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소방관이 화재 발생 사흘째인 19일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낮 12시 10분께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의 유해를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발견했다.


김 대장은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17일 오전 11시 20분께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지자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하려고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홀로 고립, 실종됐다.


당시 김 대장 등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세졌고, 11시 40분께 즉시 탈출을 시도했으나 동료들과 달리 김 대장은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즉시 김 대장 구조작업이 이뤄졌지만, 건물 곳곳에 쌓인 가연물질 탓에 점차 불길이 거세지며 건물 전체로 불이 확대해 구조작업은 얼마 안 가 같은 날 오후 1시 5분께 중단됐다.


이후 이날 오전 진행된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에서 "구조대 투입해도 이상 없다"는 결과가 나와 구조작업은 곧바로 재개됐고 가족과 동료, 시민 등 많은 이들의 바람에도 이날 김 대장은 건물에 홀로 남은 지 48시간 만에 끝내 시신으로 돌아왔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