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33.2℃
  • 맑음강릉 34.3℃
  • 구름많음서울 34.8℃
  • 구름많음대전 34.5℃
  • 구름많음대구 35.0℃
  • 구름많음울산 33.2℃
  • 흐림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30.2℃
  • 흐림고창 31.7℃
  • 흐림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32.3℃
  • 흐림보은 33.3℃
  • 구름많음금산 34.8℃
  • 흐림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6.5℃
  • 구름많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전차군단' 독일, 포르투갈에 4-2 역전승...대회 첫 승

 

【 청년일보 】'전차군단' 독일이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에서 디펜딩 챔피온 포르투갈을 꺾고 첫 승을 올렸다.


독일은 20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포르투갈을 4-2로 이겼다.


전반 15분 만에 포르투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선제골을 얻어맞은 독일은 상대 자책골 두 골을 유도하며 승부를 재빨리 뒤집었다.


독일은 포르투갈과 최근 5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하며 천적의 면모를 보였다.


1차전에서 프랑스에 0-1로 패했던 독일은 이날 승리로 대회 조별리그 첫 승리를 챙겨 F조 2위(승점 3)로 올라섰다.


1승 1패를 거둔 포르투갈도 승점은 3으로 같지만, 이날 패배로 상대 전적에서 밀려 3위가 됐다.
독일은 초반부터 포르투갈을 강하게 압박했다.


전반 5분에는 고젠스가 골 지역 왼쪽에서 날아오르며 찬 슛이 골망을 갈랐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고, 5분 뒤에는 하베르츠의 왼발 슛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다.


위기를 넘긴 포르투갈은 전반 15분 호날두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역습 과정에 포르투갈 진영에서부터 재빠르게 질주한 호날두는 디오구 조타의 패스를 받아 골문 앞에서 왼발로 마무리했다.


유로 통산 최다 득점자인 호날두는 이번 대회 3호 골로 자신의 통산 득점을 12골로 늘렸다.


더불어 107번째 A매치 득점을 올려 이 부문 역대 최다 골 기록을 보유한 이란의 '축구 레전드' 알리 다에이(109골)와 격차를 단 두 골로 좁혔다.


하지만 포르투갈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35분 독일 고젠스가 중앙으로 뛰어 들어오는 하베르츠를 향해 크로스를 올렸는데, 이 공이 포르투갈 후벵 디아스의 발에 맞아 득점으로 이어졌다.


4분 뒤에는 하파엘 게헤이루마저 자책골을 기록했고, 상대 실수로 두 골을 얻은 독일은 2-1 역전에 성공했다.


독일은 후반전에도 포르투칼에을 압박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6분 고젠스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하베르츠가 문전에서 차 넣어 더 멀리 달아났고,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이날 내내 공격의 중심에 섰던 윙백 고젠스는 후반 15분에는 요주아 키미히의 크로스를 직접 헤딩 쐐기골로 연결해 4-1을 만들었다.


포르투갈은 후반 22분 호날두의 패스를 받은 조타가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