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15.7℃
  • 서울 18.8℃
  • 대전 17.9℃
  • 대구 17.3℃
  • 흐림울산 18.1℃
  • 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20.2℃
  • 흐림고창 16.9℃
  • 흐림제주 21.1℃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6.5℃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차기 日 총리 향한 자민당 총재 선거전 개막···4명 혼전

기시다 전 정조회장, 고노 행정개혁담당상, 다카이치 전 총무상, 노다 간사장 대행 출마
대부분의 파벌, 자율 투표 용인 분위기···기시다와 고노 우세속 결선 투표서 역전될 수도

 

【 청년일보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후임자를 결정할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가 17일 막을 올렸다. 의원내각제를 실시하고 있는 일본에서는 다수당의 당수가 되는 것이 총리가 되는 필요조건이며,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 결과가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결정짓게 된다.

 

자민당은 오는 29일 예정된 투표로 총재를 결정하며, 신임 총재는 내달 4일 소집될 임시국회에서 총리로 선출된다. 현재 자민당 총재를 맡고 있는 스가 총리는 지지율이 급락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책에 전념하겠다며 총재 선거에 출마하지 않았다.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에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자민당 간사장 대행 등 모두 4명이 입후보했다.


이처럼 4명이 출사표를 던짐에 따라 1차 투표로 당선자가 결정되지 않아 결선 투표까지 가는 혼전이 벌어질 가능성도 높은 상태다. 1년 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사의 표명에 따라 당시 관방상이었던 스가 총리가 총재로 선출될 때와 달리 이번에는 누가 당선이 유력한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당시에는 주요 파벌이 스가 총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일찌감치 '스가 대권론'이 형성됐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자민당 내 7개 파벌 중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출마한 기시다파를 제외한 6개 파벌이 사실상 자율 투표를 용인하는 분위기이어서 결과를 예측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당선자를 예상하기 어려운 것은 자민당 총재 선거의 독특한 구조도 한몫하고 있다. 

 

29일 치러질 1차 투표에서는 자민당 국회의원 383표와 당원·당우 383표를 1대 1로 반영한다. 여기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면 총재로 당선된다. 하지만 과반을 확보한 후보가 없는 경우 1, 2위 후보를 상대로 결선 투표를 한다. 결선 투표는 국회의원 383표와 자민당 도도부현(都道府縣) 지부연합회의 47표로 승패를 가린다.

1차 투표에서는 국회의원과 당원·당우의 표심이 동일한 비중을 지니지만 결선 투표에서는 국회의원 표의 영향력이 커지는 구조다. 이에 따라 1차 투표에서 2위로 결선에 오른 후보가 결선 투표에서 역전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 일본 최장기 총리라는 기록을 남긴 아베 전 총리는 2012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 때 1차 투표에서 2위였지만 결선 투표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국회의원과 당원·당우의 표심을 1대 1로 반영하는 1차 투표에는 일본 유권자의 민심이 반영된다. 이로 인해 1차 투표에서는 고노 행정개혁담당상이 승기를 잡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고노 행정개혁담당상은 차기 총리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잇따라 1위를 차지했을뿐 아니라 2위인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도 지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회의원 표심이 절대적인 결선 투표에서는 얘기가 달라질 수 있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16일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 중 95%에 해당하는 363명의 지지 성향을 파악한 결과 기시다 전 정조회장과 고노 행정개혁담당상 지지자는 각각 20% 수준이었다. 그리고 다카이치 전 총무상 지지자는 15%, 노다 간사장 대행 지지자는 10명이었다.

 

사실상 기시다 전 정조회장과 고노 행정개혁담당상의 2파전이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결선 투표 때 후보간 연대가 어떻게 이뤄질지 여부도 주목된다.
 

모리야마 히로시(森山裕) 자민당 국회 대책위원장은 차기 총재 지명을 위한 임시국회를 내달 4일 소집한다는 방침을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에 전달했다. 이에 따라 다음 중의원 선거는 임기 만료일인 10월 21일을 넘겨 실시될 것이 확실해졌다.

 

통상 선거는 일요일에 실시되는 만큼 임기 내에 실시하려면 10월 5일 고시하고, 17일에 투표를 해야 한다. 하지만 다음달 4일 임시국회를 소집하기 때문에 이 같은 일정에 맞추기 어렵다는 것이다.

일본의 공직선거법은 임기 만료에 따라 중의원 선거를 하는 경우 만료일 30일 전부터 만료 전날까지 국회가 열려 있으면 만료일을 넘겨 선거하는 것도 가능하도록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의원 선거는 11월에 실시될 가능성이 있는 상태다.
 

【 청년일보=정구영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