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5.3℃
  • 박무대전 13.5℃
  • 맑음대구 14.0℃
  • 박무울산 15.9℃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2.5℃
  • 맑음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1.1℃
  • 구름조금보은 10.2℃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둔촌주공 사태 9부 능선 넘었다...상가문제 해결 전망

대주단에 대출 기간 연장 요청...상가 문제 해결 의지

 

【 청년일보 】공사 중단 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올림픽파크포레온) 재건축 조합이 시공사업단과 첨예하게 대립 중인 '상가 문제'에 대한 해결 의지를 강조하고 나서 최대 현안으로 남은 상가 문제도 해결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6일 업계 등에 따르면 조합 집행부는 오는 23일 만기가 도래하는 7천억원 규모의 사업비 대출 기간 연장 요청 공문을 대주단과 시공단에 발송했다. 조합 집행부는 사업비 대출 기간 연장 문제와는 별도로 시공단과 첨예하게 대립 중인 상가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도 강조했다.

 

앞서 시공단은 대주단으로부터 대출금 기한 연장 불가 입장을 통보받았다면서 사업비 대출금을 대위변제한 뒤 조합에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집행부에 보냈다. 둔촌주공 사업의 시공단은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이며, 대주단은 NH농협은행 등 24개 금융사로 구성돼있다.

 

조합 집행부는 "최근 사업 정상화와 공사 재개를 위한 시공단과의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분양을 통한 사업비 상환이 가능하도록 대출 기한의 연장을 요청한 것"이라며 "조합은 (최근 구성된) '사업정상화위원회'의 순조로운 출범 이후 합의 사항을 성실하게 진행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사 재개의 걸림돌이었던 사안을 신속하게 해결하는 조치를 진행한 뒤 (올해) 11월과 12월에 각각 일반분양 승인 신청과 관리처분 총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시공단은 사업비 대출 연장 가능 여부는 대주단의 입장이 중요하고, 대주단의 입장에 따라 시공단은 보증 여부를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시공단과 첨예하게 대립 중인 상가 문제와 관련해 조합 집행부는 해결에 대한 의지도 강조했다.

 

집행부는 "상가문제 해결을 위해 조합은 통합상가위원회가 리츠인홀딩스와 지속해서 협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15일까지 협상에 진전이 없으면 재건축 사업의 지분 96%를 가진 아파트 조합원들의 입장에서 법률적 검토와 의견 수렴을 거쳐 현 상가대표단체(통합상가위원회)의 승인을 취소하고, 해지된 PM(건설사업관리) 계약서를 원복(원상회복)하는 총회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공단 측이 현 통합상가위원회가 의사 결정 주체에서 제외되면 기존 설계대로 공사가 진행돼 공사 재개가 가능할 것이란 입장인 것으로 전해져 사태 해결에 대한 긍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둔촌주공은 5천930가구를 철거하고 지상 최고 35층, 85개 동, 1만2천32가구를 짓는 '단군 이래 최대의 재건축 사업'으로 불린다. 앞서 공사비 증액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던 조합 집행부와 시공단이 '강대강'의 평행선을 달리면서 공정률 52%인 공사가 지난 4월 15일 0시부로 전면 중단된 바 있다.

 

한편 조합 집행부는 지난 4일 이사회를 열어 사업정상화위 구성원을 개편했으며, 둔촌주공 정상화위 협의해 위원회 운영 규정도 마련했다. 

 

집행부 측은 박석규 직무대행과 김경중 이사, 둔촌주공 정상화위 측에서는 김기동·박승환·조정호 위원이 참여해 위원회를 이끌게 된다. 운영 규정에 따라 위원회는 박석규 직무대행을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