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4.2℃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0.2℃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6.0℃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대전 '실내마스크 해제' 통보에...당국 "단일방역망 중요"

대전시 "정부가 실내마스크 해제 안하면 자체적 해제"

 

【 청년일보 】 대전시가 내년 1월부터 자체적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다고 나서면서 방역 당국은 자칫 타시도에 도미노처럼 번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모습이다.

 

2일 대전시와 방역 당국에 따르면 대전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공문을 보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와 관련해 정부가 12월 15일까지 해제하지 않으면 자체 행정명령을 발동해 해제하겠다고 통보했다.

 

대전시 측은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가 필요한 이유로 식당·카페 등에서 이미 대부분 마스크를 벗고 있어 실효성이 떨어지고 아이들의 정서·언어 발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들었다.

 

방역 당국은 아직 겨울 유행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지자체발로 튀어나온 실내 마스크 해제 논의가 갑작스럽다는 분위기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규모는 이날까지 닷새째 전주 대비 감소했지만, 이날까지 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5만 명대로 높은 수준이다. 재원 중 위중증 환자 수도 400명대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고, 연일 40~50명대의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

 

특히 인플루엔자(독감) 환자 수도 계속 늘어나며 '트윈데믹'이 우려되는 상황이어서 방역 당국은 실내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방역의 두 축 중 하나로 보고 독려해왔다.

 

아직 정 단장이 우려한 '새로운 변이'는 이번 유행에서 눈에 띄지 않고 있지만, 방역 당국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본격적으로 실내 밀집도가 늘어날 상황"이라며 겨울 유행이 정점 구간에 접어들었는지에 대해 부정적인 판단을 하기도 했다.

 

방역 당국은 그동안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여부는 겨울 유행이 지난 뒤에나 논의할 사안이라는 입장이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지난달 9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겨울철 유행과 함께 인플루엔자 등 호흡기 감염병이 유행하는 상황에서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실내 마스크 의무화 조치가 필요하다"며 "실내 마스크 의무 등 조치 완화를 겨울철 유행 안정화 이후 상황 평가와 자문위원회 등 전문가 논의를 거쳐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한 바 있다.

 

대전시의 움직임에 대해 방역 당국은 "당일 방역망 가동이 중요하다"며 "중대본 조치 계획에 함께하도록 대전시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방역 당국은 "오는 15일 전문가 공개토론회를 열고 자문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서 실내 마스크 의무 완화 시기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라면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절차에 맞춰 중대본 결정을 통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