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23.4℃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23.3℃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3.6℃
  • 맑음부산 21.6℃
  • 맑음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21.8℃
  • 맑음강화 16.8℃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항공산업 회복세"…일본·동남아 노선 확대 영향

코로나 이전 대비 국제선 60%·여객 수 58% 회복

 

【 청년일보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기를 겪었던 항공산업이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국토교통부는 6일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지난 2019년 1월 대비 지난달 국제선 운항편수는 약 60%, 국제선 전체 여객 수는 약 58% 회복됐다고 밝혔다. 특히, 인천공항 여객 수는 약 62% 회복됐다.

 

이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일본, 동남아 등 국제 항공 운항노선이 대폭 확대된 결과다. 


지난해 10월 말부터 일본·베트남·태국 등 중·단거리 노선의 여행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그 영향으로 지난해 10월과 12월 국제 여객 수는 지난 2019년 동월 대비 각각 약 35%, 약 53% 수준으로 회복했다. 


또, 지난달 설 연휴 기간에는 해외 여행객이 더욱 늘어나면서 약 58%의 회복세를 보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일본의 경우 지난해 10월부터 무비자 입국 허용 등 방역 규제 폐지와 엔저 현상이 맞물리면서 여객수 133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16만명이었던 지난해 8월 대비 약 8.3배 증가한 것으로,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지난 2020년 1월과 비교하면 약 10.8% 상회한 실적이다. 


또한, 지난해부터 베트남·태국·필리핀 등 '동남아' 지역 여행 수요도 증가하면서, 아시아 노선 여객 수는 뚜렷한 단계적 회복세를 보여 지난달 회복률 약 66% 수준(218만명)을 나타냈다.
 

반면, 중국의 경우 지난해 12월 '제로 코로나 방역정책'을 폐지해 항공운항 회복의 기대감이 있었으나, 중국 내 코로나 확산세가 증가하면서 중국발 입국객에 대한 방역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지난달 여객 수는 10만명으로 회복률 8%에 그쳤다.


지난달 국내선 여객 수는 264만명으로 해외여행 수요 증가와 폭설‧강풍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는 다소 감소했으나, 지난 2019년 동월 대비 3.7% 상회했다.


특히, 그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해외여행 수요가 제주 등 국내 여행으로 전환되면서 지난해 전체 국내선 여객 수는 2019년 대비 약 10.1% 상승한 3천633만명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전 세계 항공운항 회복률(국내+국제, 공급석 기준)은 지난 2019년 대비 약 80% 수준이었고, 아시아와 대양주의 경우 약 70% 이내로 타 지역에 비해 다소 낮은 수준이었다.

 

올해 6월 기준, 전 세계 항공운항 예상 회복률은 90%로 예측되며 내년 하반기에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으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국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은 "앞으로도 국민들이 불편함 없이 해외여행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국제 항공편을 늘리는 등 국제선 정상화에 온 힘을 다하겠다"면서 "항공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늘어나는 항공 운항규모에 차질 없이 대응하도록 항공 안전‧보안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오시내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