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증시마감] 외인·기관 매도...코스피, 1.70% 급락

원·달러 환율 전장 보다 23.4원 '폭등'
외국인·기관 각각 3천138억원, 5천64억원 순매도

 

【 청년일보 】 코스피가 미국 고용지표의 호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정책 조기 종료 기대가 꺾이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아울러  원·달러 환율은 급등했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장보다 42.21포인트(1.70%) 내린 2,438.19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8.58포인트(0.75%) 내린 2,461.82로 출발해 장중 낙폭을 확대했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천138억원, 5천64억원을 순매도해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은 홀로 7천908억원을 순매수했다.


앞서 미국의 고용 지표가 매우 견조한 것으로 발표되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사이클 종료에 대한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미 연준이 오는 3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99.6%로 전날(82.7%)보다 크게 올랐다. 금리 동결 가능성은 전날 17.3%에서 0%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다소 과도할 정도로 유입됐던 하반기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후퇴하면서 외환시장 및 증시 변동성의 확대로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도 전기·전자(-2.71%), 서비스업(-2.15%), 증권(-1.97%), 제조업(-1.83%), 기계(-1.48%) 등 대부분이 하락했고 종이·목재(0.86%)만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46포인트(0.71%) 내린 761.33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3.13포인트(0.41%) 내린 763.66으로 시작해 내림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38억원, 1천103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천599억원 매수 우위였다.


이날 코스피시장과 코스닥시장 하루 거래대금은 각각 7조5천448억원, 7조8천855억원이었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23.4원 오른 1,252.8원에 거래를 마쳤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