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4℃
  • 구름많음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4.5℃
  • 흐림대전 21.3℃
  • 흐림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1.3℃
  • 맑음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
  • 구름조금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1.5℃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3.7℃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원화 가치 이달 들어 2% 하락…주요 통화 중 최대

원·달러 환율 1,375원대...17개월만에 최고

 

【 청년일보 】 이달 들어 주요 통화 가운데 원화 가치 하락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의 고금리가 장기화되는 것이 주요인으로 풀이된다.


13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5분 기준 달러 대비 주요 31개국 통화 가치의 변화를 의미하는 스팟 수익률을 비교한 결과, 원화 가치는 지난달 29일 대비 2.04% 떨어져 하락률이 가장 높았다.

 

이는 러시아 루블(-1.69%), 이스라엘 셰켈(-1.54%), 브라질 헤알(-1.54%)보다 높은 하락률이다.

 

일본 엔화 가치 하락률은 1.26%였다. 일본에서는 최근 엔/달러 환율이 약 34년 만에 최고치인 153엔대까지 치솟으며 엔화 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당국이 외환시장 개입 가능성을 시사한 상태다.

 

전날 서울 외환시장에서도 원/달러 환율이 전장 대비 11.3원 오른 1,375.4원을 기록, 17개월 만에 최고치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지난해 말 종가(1,288.0원) 대비 6.78% 오른 것이고, 지난달 말 종가(1,347.2원) 대비로도 2.09% 상승한 것이다.

 

원·달러 환율이 1,375원 선을 넘긴 것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7∼1998년,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8∼2009년, 미국 기준금리 인상 본격화에 따른 달러화 강세로 '킹달러' 현상이 나타났던 2022년 정도에 불과하다.

 

최근의 달러화 강세는 미국의 고금리가 장기화되는 것이 달러화 강세 주요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유로화·엔화 등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105.6을 기록하며 지난해 11월 이후 5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중국 위안화와 일본 엔화가 절하 압력을 받으면서 원화가 약세라는 분석도 나온다.

 

해외 언론들은 "위험자산 기피 등에 따른 한국 증시 약세와 한국은행의 통화 완화 선호(비둘기파) 입장이 원달러 환율 상승의 배경"이라고 전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