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4℃
  • 흐림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22.8℃
  • 흐림대전 20.4℃
  • 흐림대구 21.4℃
  • 구름많음울산 20.4℃
  • 맑음광주 24.4℃
  • 구름조금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24.2℃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20.6℃
  • 구름조금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2.7℃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의협 회장 인수위 "'무책임 교수' 발언 복지차관 사퇴해야"

인수위 "박 차관이 악화시키고 있다는 지적 가볍게 여겨서는 안된다"

 

【 청년일보 】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직 인수위원회(인수위)는 25일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의 발언에 유감을 표하며 즉각적인 사과와 함께 사퇴를 촉구했다.


인수위는 강경파인 임현택 차기회장의 회장직 인수를 돕는 조직이다.


박 차관은 전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의대교수들의 사직 효력에 대해 의견을 밝히며 "신분이 유지되고 있는 상태에서 사직할 수는 없는 것이고 그렇게 일방적으로 '나는 사표 냈으니까 내일부터 출근 안 한다' 이렇게 하실 무책임한 교수님들도 저는 현실에서는 많지 않을 거라고 본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인수위는 "과거 브리핑에서 '의새' 발언과 '여의사 비하' 발언 등 계속된 망언으로 의료계의 공분을 산 것을 벌써 잊은 것인가"라며 "사명감으로 힘겹게 버티고 있는 교수들에 대해 기본적인 존경조차 갖추지 못한 발언으로 분노한다"고 말혔다.


이어 "현재의 갈등 상황을 악화시키는 것은 박민수 차관 본인이라는 세간의 지적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실제 교수 사회의 분노는 심각한 수준임을 깨닫기를 바란다"며 "만일 박민수 차관이 정말로 의료개혁의 의지와 신념이 있다면, 그 첫걸음으로 자진 사퇴해 진정성을 보여주고 대통령에게 짐을 덜어주는 행동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권하영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