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21.6℃
  • 흐림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5.6℃
  • 흐림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5.0℃
  • 흐림광주 22.9℃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24.6℃
  • 흐림강화 17.2℃
  • 흐림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7.0℃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헌재 "형제자매에 유산상속 강제 유류분 제도 위헌"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위헌' 결정

 

【 청년일보 】 고인의 의사와 상관 없이 형제자매에게 일정 비율 이상의 유산상속을 강제하는 유류분 제도가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이하 헌재)의 판단이 나왔다.


헌재는 25일 민법 1112조 4호에 대해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위헌으로 결정했다.


현행 민법은 자녀·배우자·부모·형제자매가 상속받을 수 있는 지분(법정상속분)을 정하고 있다. 피상속인이 사망하면서 유언을 남기지 않으면 이에 따라 배분한다.


유언이 있더라도 자녀·배우자는 법정상속분의 2분의 1을, 부모와 형제자매는 3분의 1을 보장받는데 이를 유류분(遺留分)이라고 한다. 이는 특정 상속인이 유산을 독차지하지 못하도록 하고 남은 유족의 생존권을 보호하는 법적 장치로, 1977년 도입됐다.


그러나 유류분 제도가 개인의 재산권을 지나치게 침해하는 등 사회 변화에 뒤떨어져 있다는 지적도 계속 제기되어 왔다.


헌재는 이날 이러한 유류분 제도가 위헌이라며 "피상속인의 형제자매는 상속재산 형성에 대한 기여나 상속재산에 대한 기대 등이 거의 인정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유류분권을 부여하는 것은 그 타당한 이유를 찾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헌재는 개인이 낸 헌법소원 심판 청구와 법원의 위헌법률심판제청 총 40여건을 함께 심리한 뒤 이날 결정을 선고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