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30.6℃
  • 맑음서울 25.2℃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6.0℃
  • 맑음광주 24.3℃
  • 맑음부산 25.8℃
  • 맑음고창 23.7℃
  • 맑음제주 24.7℃
  • 맑음강화 23.3℃
  • 맑음보은 23.2℃
  • 맑음금산 23.5℃
  • 맑음강진군 25.5℃
  • 맑음경주시 27.2℃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민주화를 향한 오월의 함성"...5·18 44주년 '오월, 희망이 꽃피다'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 청년일보 】 민주주의를 꽃피운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맞아  '오월, 희망이 꽃피다'를 주제로 기념식이 열린다. 

 

18일 국가보훈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다. 

 

자리에는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 정부 주요 인사, 학생, 시민 등 2천500명이 초청됐다.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 정신을 기릴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표와 박찬대 원내대표 등 지도부, 현직 의원, 당선인 등 180여명이 기념식에 참석한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당선인,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 녹색정의당 지도부, 진보당 지도부와 당선인도 이날 5·18 기념식에 함께한다.

 

기념식은 국민의례, 여는 공연, 경과보고, 기념공연1, 기념사, 기념공연2,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44년 전 광주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며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계승해, 더 큰 꿈·희망과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꽃피우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17일 5·18 민주화운동 전북행사위원회(전북위원회)는 전북대에서 5·18 기념식 및 이세종 열사 추모식을 열고 숭고한 뜻을 기렸다. 

 

이세종 열사는 '5·18 최초 희생자'다.  지난해 12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44년 만에 5·18민주화운동의 첫 희생자로 공식 인정했다.

 

'모두의 오월, 하나 되는 오월'을 주제로 열린 행사에서 김관영 전북ㅈ치도지사는 "전북은 그날 항거의 중심이자 희생의 시작이었다"며 "이 열사의 희생자 인정은 우리 전북자치도가 민주화 운동 한가운데 자리했음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