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전북 부안 규모 4.8 지진에 전국 '흔들'…시설물 피해 100건↑

12일 오전 8시 26분 전북 부안군 남남서쪽 4㎞ 지역서 규모 4.8 지진 발생
전북 77건·경기 47건·충남 43건·충북 42건·전남 24건 등 유감 신고 315건
중앙아시아 순방 尹 "국가 기반 시설 피해 상황 신속 파악, 안전 점검 실시"

 

【 청년일보 】 12일 전북 부안에서 발생한 규모 4.8 지진으로 인해 수도권과 강원도를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흔들림이 감지됐다. 이로 인해 부안과 인접 지자체에서는 창고 벽면 균열과 주택 창문 파손 등 100건이 넘는 시설물 피해가 보고됐다.


시민들은 출근길에 느낀 갑작스러운 흔들림에 놀라 "전쟁이 나는 줄 알았다"고 전했다. 


이후에도 16차례의 여진이 이어졌으며, 오후 1시 55분에는 규모 3.1의 여진이 발생해 주민들을 다시 긴장시켰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 26분 전북 부안군 남남서쪽 4㎞ 지역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진앙은 북위 35.70도, 동경 126.71도로, 진원의 깊이는 8㎞로 추정됐다.


초기 분석에서는 지진 규모를 4.7로 추정했으나, 추가 분석을 통해 4.8로 조정됐다. 전북에서 4.0 이상의 지진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진은 오후 3시까지 16차례 발생했다. 이 중 14차례는 규모 2.0 미만의 미소지진이었으나, 오후 1시 55분 15번째 여진은 규모 3.1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2초 후인 오전 8시 26분 51초에 최초 관측했으며, 규정에 따라 10초 후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다.


이번 지진은 1978년 계기 관측 이후 전북에서 가장 강한 지진이며,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 중 가장 강력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전국적으로 315건 접수됐다. 지역별로는 전북 77건, 경기 47건, 충남 43건, 충북 42건, 전남 24건 등이었다.


부안군 보안면에서는 창고 벽면에 금이 갔고, 하서면의 주택 유리창이 파손됐다. 또한, 백산면 주택 화장실 타일 파손, 부안읍 연립주택 문 틀 어긋남 등의 피해가 접수됐다. 내소사 대웅보전과 개암사 대웅전에서는 구조물 일부가 훼손됐고, 석산에서는 절개지 일부가 무너져 돌덩이가 떨어지기도 했다.


익산시 남중동에서도 담벼락이 기울어졌다는 신고가 있었으며, 부안댐에 대한 긴급 안전 점검 결과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학교 시설 피해도 발생해 동진초 급식실 천장 구조물이 떨어졌고, 하서초와 계화중, 상서중에서도 피해가 보고됐다.


전북자치도는 오후 3시까지 101건의 시설 피해를 확인했다. 소방 당국은 피해 규모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으나 만일의 가능성에 대비해 즉시 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중앙아시아 순방 중 지진 상황을 보고받고, 국가 기반 시설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안전 점검을 실시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긴급 대응을 지시하며, 국민의 불안 해소를 위해 관련 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전달할 것을 당부했다.


행정안전부는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필요한 조처를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하고 지진 위기경보 '경계' 단계를 발령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건물 외벽 및 창문이 파손되는 소규모 피해가 다수 있었지만, 대규모 피해는 없었다"며, 주요 기반 시설에 대한 면밀한 피해 파악을 당부했다. 또한, 국민들에게 지진 발생과 여진 가능성에 대비해 행동 요령을 따를 것을 당부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