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맑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2.3℃
  • 맑음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3.5℃
  • 흐림울산 22.4℃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4.9℃
  • 흐림제주 25.3℃
  • 맑음강화 24.9℃
  • 흐림보은 23.6℃
  • 구름조금금산 25.4℃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호날두·페페 역대 기록 경신"...포르투갈, 체코에 2-1 역전승

포르투갈, 라이프치히에서 체코와의 유로 2024 조별리그 F조 1차전
호날두 '역대 최고령 주장'·'역대 최다 출전'...페페 '역대 최고령 출전'

 

【 청년일보 】 포르투갈이 유로 2024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체코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두며 챔피언 복귀를 향한 첫 발을 내디뎠다. 


이 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역대 최고령 주장(39세 134일)'과 더불어 '역대 최다 출전(6회)' 기록을 세우고, 페페는 '역대 최고령 출전(41세 113일)' 기록을 경신했다.


포르투갈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의 라이프치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체코와의 유로 2024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역전 결승골이 터져 2-1 진땀승을 거뒀다.


경기 초반부터 포르투갈은 체코를 강하게 압박하며 슈팅 19개(유효 슈팅 8개)를 기록했으나, 전반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후반 17분, 체코의 루카시 프로보드가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포르투갈은 7분 뒤 체코의 자책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41분, 호날두의 헤더가 골대를 맞고 나왔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취소됐다. 


포르투갈은 후반 추가시간에 프란시스쿠 콘세이상을 투입했고, 그는 경기 시작 111초 만에 자신의 A매치(3경기) 데뷔골을 작성했고, 이는 역전 결승 골이 돼 기쁨이 두배가 됐다.


한편, F조의 또 다른 경기에서는 튀르키예가 조지아를 3-1로 이겼다. 튀르키예는 전반 25분 메르트 뮐뒤르가 선제골을 넣었고, 2분 뒤 케난 일디즈가 추가골을 넣었으나, VAR 판정으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조지아는 전반 32분 조르지 미카우타제가 동점골을 넣었으나, 튀르키예는 후반 20분 아르다 귈레르의 중거리포로 다시 앞서갔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케렘 아크튀르코글루가 쐐기골을 넣으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양 팀은 총 36개의 슈팅을 기록하며 이번 대회 조별리그 한 경기 최다 슈팅 기록을 세웠다. 


이는 유로 지난 2020에서 튀르키예와 스위스가 42개의 슈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 청년일보=권하영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