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4 (화)

  • 흐림동두천 12.9℃
  • 흐림강릉 20.7℃
  • 서울 15.2℃
  • 흐림대전 21.3℃
  • 흐림대구 19.4℃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7.0℃
  • 흐림고창 20.5℃
  • 제주 20.9℃
  • 흐림강화 12.9℃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신한캐피탈, 3500억 규모 ESG채권 발행...캐피탈 업권 선도

ESG 채권 누적발행 7천500억원...캐피탈 최대 규모

 

【 청년일보 】 신한캐피탈은 8일 ESG채권(지속가능채권)을 3천500억원 규모로 발행했다고 12일 밝혔다.

 

ESG채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공공이익을 강조한 특수목적 채권이다. 기업들은 발행 목적에 따라 공익에 기반한 사업 영역에서 ESG채권을 활용하고 있다.

 

신한캐피탈은 그룹의 ESG 경영 전략에 발맞춰 이번에 발행한 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서민주택 공급, 신재생에너지 사업, 스타트업/사회적 기업 등에 투자자금 용도로 사용할 예정이다.

 

그간 신한캐피탈의 이러한 분야에 대한 자금 집행 실적은 2019년 1천712억원, 2020년 3천352억원이며, ESG채권 누적발행액은 7천500억원(20년 10월 2천억원, 21년 1월 2천억 원, 21년 4월 3천500억원)으로 캐피탈 업권 최대규모이다.

 

이번 채권은 신한금융의 'ESG 원칙'의 일환으로 발행됐으며, 앞으로도 ESG경영 원칙에 따라 ESG 관련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신한캐피탈은 지난해 11월 그룹의 친환경 전략인 'Zero Carbon Drive' 선언 이후 TF에 참여해 ESG관련 여신, 투자에 대한 심사 체계를 수립하고 이를 최종 의사결정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국내 ESG채권의 발행규모는 2018년 1.5조 원, 2019년 3.6조 원에서 2020년 39.3조 원으로 급증했으며, 발행 기업도 공기업과 은행권 중심에서 제2금융권 및 민간기업으로 지속 확대되고 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