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3.6℃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1.5℃
  • 울산 17.5℃
  • 구름조금광주 22.5℃
  • 흐림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0.1℃
  • 맑음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2월말 은행 연체율 0.33%...전월比 0.02%p 상승

가계대출 연체율 0.22%...0.01%p 상승
기업대출 연체율 0.43%...대기업(0.36%), 중기(0.44%)

 

【 청년일보 】 2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33%로 1개월 전보다 0.02%포인트 올랐다.

 

금융감독원은 2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잠정)' 자료를 발표했다. 2월 말 연체율은 1년 전과 비교하면 0.1%포인트 내린 수준이다.

 

2월에 새로 발생한 연체액은 1조원으로 전월보다 3천억원 줄었다. 연체채권 정리 규모는 전월과 같은 5천억원이었다.

 

차주별로 살펴보면 기업 대출 연체율(0.43%)이 한 달 새 0.03%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0.36%)은 별 변화가 없었지만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0.44%)이 0.04%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 중에서는 중소법인 연체율(0.59%)이 0.06%포인트 올라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0.26%, 0.02%포인트 상승)보다 상승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가계대출 연체율(0.22%)은 0.01%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14%)은 전월 말과 유사했으나, 신용대출을 포함한 그 밖의 가계대출 연체율(0.4%)이 0.03%포인트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통상 연체율은 분기 초중반에 다소 올랐다가 분기 말에 떨어지는 양상을 띤다"며 "상승폭이나 전체적인 연체율, 신규연체 규모 등을 고려할 때 특별히 두드러지는 사항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은행 연체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종전보다 낮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는데, 이는 연체율 계산식의 분모에 해당하는 전체 대출 규모가 급증한 데다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유예 등 정책 지원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