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20.1℃
  • 맑음서울 21.1℃
  • 구름조금대전 19.6℃
  • 맑음대구 20.2℃
  • 구름조금울산 20.7℃
  • 맑음광주 20.3℃
  • 구름많음부산 21.8℃
  • 맑음고창 17.3℃
  • 맑음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조금금산 17.3℃
  • 맑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LG전자, 신개념 무선 프라이빗 스크린 '스탠바이미' 공개

영상 시청은 기본… 라이브 방송, 영상 통화, 화상회의, 온라인 수업 등에도 제격

 

【 청년일보 】 LG전자가 나만의 공간에서 나만을 위한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하는 고객층을 겨냥한 신개념 무선 프라이빗 스크린을 선보인다.

 

'LG 스탠바이미(27ART10)'는 제품 콘셉트에 맞춰 기존 TV와는 차별화된 무빙스탠드 디자인을 적용했다. 제품 하단에 무빙휠이 적용돼 침실, 부엌, 서재 등 원하는 곳으로 옮겨가며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내장 배터리를 탑재해 전원 연결 없이도 최장 3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하다.

 

인체공학 디자인도 장점이다. 27형 화면은 ▲화면 좌우를 앞뒤로 각각 65도까지 조정하는 스위블 ▲위아래로 각각 25도까지 기울이는 틸트 ▲시계 및 반시계 방향 각각 90도 회전하는 로테이팅을 모두 지원한다. 높이도 최대 20㎝ 내에서 조정 가능해 고객은 시청 자세에 맞춰 화면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LG 스탠바이미는 2021년형 LG TV와 동일한 운영체제인 webOS 6.0을 탑재했다. 고객이 제품을 인터넷에 연결하면 무료 채널 제공 서비스인 LG 채널(한국 기준 총 144개 무료 채널 제공)을 포함, 최신 LG TV에서 이용 가능한 다양한 콘텐츠를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인공지능 홈보드로 집 안 가전의 작동 상태를 한눈에 확인하고 손쉽게 제어할 수도 있다.

 

이 제품은 리모컨뿐 아니라 손가락으로 직접 화면을 터치해 조작할 수도 있다. 모바일 환경에 익숙한 사용자들이 직관적으로 제품을 조작할 수 있어 편리하다.

 

LG전자는 화면을 여럿이서 시청하는 경우가 많은 TV와는 달리 제품 특성을 고려해 보다 간편한 조작이 가능한 전용 사용자 인터페이스(UI)도 탑재했다. 화면을 쓸어 넘기는 스와이프 방식 제스처 컨트롤도 지원한다.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기반 최신 스마트폰과 간편하게 연동하는 셰어링탭 기능도 장점이다. 화면 뒤쪽에 스마트폰 거치대를 부착할 수 있어 이 기능을 이용하면 스마트폰을 고정시키고 라이브 방송, 영상 통화, 화상회의, 온라인 수업 등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유∙무선 연결로 노트북을 포함한 주변 기기와의 화면 공유도 가능하다.

 

패브릭으로 마감돼 깔끔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고객이 영상을 시청하지 않을 때 그림, 시계, 사진 등을 띄워 공간에 어울리는 인테리어 오브제로 활용하기에도 제격이다. 신제품은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LG전자는 오는 21일부터 온라인 브랜드샵과 주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신개념 무선 프라이빗 스크린 LG 스탠바이미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이에 앞서 15일부터 더현대 서울점과 롯데백화점 강남점을 포함, 강서본점, 금천본점, 봉천점, 불광본점, 쌍문본점, 서초본점, 인천 부평구청점, 경기 일산본점, 부산 사상본점 등 11개 LG베스트샵에 LG 스탠바이미 진열존을 마련한다. 고객은 11개 LG베스트샵 매장에서 신제품을 직접 살펴볼 수 있다.

 

16일부터는 강남역 인근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틈에서 MZ 고객을 대상으로 LG 스탠바이미를 소개하는 라이프스타일 전시도 2주간 진행한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은 "기존에 없던 새로운 폼팩터의 LG 스탠바이미를 통해 나만의 공간에서 나만의 스크린을 원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