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19.4℃
  • 구름많음강릉 18.4℃
  • 맑음서울 21.3℃
  • 구름조금대전 18.7℃
  • 구름조금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19.9℃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20.1℃
  • 맑음고창 18.7℃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19.4℃
  • 흐림보은 18.2℃
  • 맑음금산 17.2℃
  • 흐림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18.7℃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도쿄올림픽] 韓 펜싱 여자 사브르 사상 첫 동메달

한국 펜싱 금1·은1·동3으로…단체전 4종목 모두 입상

 

【 청년일보 】한국 펜싱이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첫 메달을 수확했다.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31일 도쿄 올림픽 단체전에서 처음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김지연(33), 윤지수(28·이상 서울특별시청), 최수연(31), 서지연(28·이상 안산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11점차 열세를 딛고 이탈리아를 45-42로 물리쳤다.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올림픽에 도입돼 2012년 런던 대회 땐 종목 로테이션으로 빠졌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그리고 이번에 열렸다.

 

베이징 대회 땐 한국이 출전하지 않았고, 리우에는 김지연, 서지연, 윤지수, 황선아가 출전해 8강에서 우크라이나에 패한 뒤 최종 5위에 올랐다. 그리고 이번엔 최초의 메달권 진입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개인전에선 사브르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의 동메달이 유일한 메달이었지만, 단체전에선 출전권을 따낸 4개 종목에서 모두 입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27일 여자 에페 대표팀이 9년 만에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28일엔 남자 사브르 팀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30일엔 남자 에페 대표팀이 올림픽 출전 사상 처음으로 단체전 동메달을 수확한 데 이어 마지막 종목인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도 첫 올림픽 메달이 나오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여자 사브르 대표팀의 동메달을 끝으로 한국 펜싱은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도쿄올림픽 펜싱 경기는 8월 1일까지 이어지지만, 이날 열리는 남자 플뢰레에는 한국이 출전권을 확보하지 못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