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16.6℃
  • 흐림서울 20.6℃
  • 대전 19.3℃
  • 대구 20.3℃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24.0℃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8.6℃
  • 맑음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18.5℃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신용거래융자 이자율 인상 '신호탄'…DB금융투자 첫 인상, 타 증권사 연이은 인상 전망

DB금융투자, 기간 별로 0.2~0.3% 인상
양도성예금증서·기업어음 금리도 증가

 

【 청년일보 】 지난달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이후 DB금융투자가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을 상향 조정했다. 다른 증권사도 신용거래 이자율을 올릴 가능성이 높아 증시 '빚투'(빚내서 투자)에 일정 부분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투자협회는 공시를 통해 DB금융투자가 융자 기간이 1∼7일인 경우 신용융자 이자율을 4.9%에서 0.3% 증가한 5.2%로 적용한다고 24일 밝혔다. 8∼15일은 종전 5.9%에서 6.2%로 상향조정했다.

 

16∼30일(6.9%→7.2%), 31∼60일(7.7%→8.0%) 등 다른 융자 기간에 적용되는 이자율도 0.2∼0.3%포인트씩 인상했다.

 

다음달 1일 거래부터 새로운 신용융자거래 이자율이 적용된다. 신용융자거래는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하는 것을 의미한다.

 

증권사가 신용융자거래 이자율의 기본금리로 삼는 양도성예금증서(CD)나 기업어음(CP) 금리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DB금융투자가 기본금리로 설정한 CD 91일물의 경우 지난달 25일 연 0.77%였던 금리는 기준금리 인상 이후 전날 기준 연 1.02%로 0.25%포인트 상승했다. 작년 5월 27일(연 1.02%) 이후 CD 91일물이 연 1% 이상을 기록한 건 처음이다.

 

【 청년일보=나재현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