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많음강릉 18.3℃
  • 구름많음서울 19.4℃
  • 구름많음대전 17.2℃
  • 흐림대구 17.8℃
  • 흐림울산 18.0℃
  • 흐림광주 20.2℃
  • 흐림부산 20.2℃
  • 흐림고창 17.0℃
  • 흐림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많음금산 15.2℃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LG전자, 국내 최초 음성인식 탑재 '퓨리케어 오브제컬렉션 정수기' 출시

음성만으로 출수량 10mL 단위로 정밀하게 설정하고 물 받을 수 있어 편리
커피, 분유 등 자주 쓰는 물 온도·용량 3개까지 등록…맞춤 출수 기능 '유용'
집안 인테리어와 조화...공간 맞춤 디자인으로 가로형·세로형 선택·변경 가능
LG UP가전, 음성 명령어 추가·야간 눈부심 방지 등 추후 업그레이드 제공
LG 퓨리케어 정수기의 장점인 위생 관리와 스마트한 편의 기능 그대로 계승
"차별화된 위생 기능과 디자인, 국내 유일 음성인식 등 고객경험 제공할 것"

 

【 청년일보 】 LG전자가 국내 최초로 음성인식 기능을 적용해 더욱 편리해진 퓨리케어 오브제컬렉션 정수기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LG전자는 출수량과 물 온도를 조절하기 위해 여러 번 버튼을 누르거나 손에 음식물이 묻어 버튼을 누르기 어려운 경우 등 기존 정수기 사용 고객의 페인포인트(Pain Point, 고객이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를 새로운 음성인식 기능으로 해결했다.


신제품은 음성만으로 출수량을 10 밀리리터(mL) 단위로 정밀하게 설정하고 물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하이 엘지!"라고 부른 후 "냉수 550밀리리터 줘"라고 말하면 버튼을 조작하지 않고 원하는 용량의 물을 받을 수 있다. 같은 양의 물을 다시 받으려면 "한번 더"라고 말하면 된다. 이 밖에도 "최근 일주일 마신 물 사용량 알려줘"와 같이 기간별 물 사용량을 확인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신제품에 새롭게 적용된 '맞춤 출수' 기능도 유용하다. LG 씽큐 앱(LG ThinQ)에서 커피, 분유 등 자주 사용하는 물 온도와 용량을 3개까지 등록한 뒤 맞춤 출수 버튼을 눌러 선택하고 출수 버튼을 누르면 된다.


설치공간이나 취향에 맞춰 출수부 상단을 분리해 가로형과 세로형으로 설치하고 변경할 수 있는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 제품이다. 또 카밍 크림 화이트, 카밍 페블 그레이, 카밍 베이지, 카밍 핑크, 카밍 크림 스카이 등 전문가가 엄선한 5가지 오브제컬렉션 컬러를 적용했고 전면과 측면이 조화를 이루는 세련된 투톤 디자인을 구현했다.


고객은 원하는 대로 신제품의 전면 패널 색상을 교체할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 구매고객들이 다양한 색상의 패널을 사용해 볼 수 있도록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LG전자 홈페이지에 원하는 색상의 패널 1개를 무상으로 신청할 수 있는 출시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제품은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업그레이드로 추가하는 LG UP가전의 첫 번째 정수기다. 추후 음성 명령어 추가, 야간 눈부심 방지 등 새로운 업그레이드를 제공할 예정이다.


LG 퓨리케어 정수기의 장점인 철저한 위생 관리와 스마트한 편의 기능은 그대로 계승했다. 고온살균 기능은 먹는 물이 지나는 정수기 내부 全 구간을 고온수로 살균해준다. 이를 통해 물을 걸러주는 필터부터 스테인리스 직수관까지 주 1회 고온으로 살균해 세균이나 물때 걱정 없이 정수기 내부를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다. 출수구는 고객이 원할 때마다 추가로 고온살균 할 수 있고 주기적으로 1시간에 10분씩 UV LED로 자동 살균하는 UV나노(UVnano)가 적용됐다.


이현욱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전무는 "차별화된 위생 기능과 디자인에 국내 최초 음성인식의 편리함까지 두루 갖춘 퓨리케어 오브제컬렉션 정수기를 통해 차원이 다른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