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3.0℃
  • 구름조금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1.9℃
  • 흐림대구 4.3℃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LGU+ 탄소중립·에너지 효율화 사업 추진...한국전력과 '맞손'

2017년 체결한 에너지 신산업 업무협약 5년간 연장

 

【청년일보】 LG유플러스와 한국전력공사가 업무협약을 맺고 탄소중립 및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이어간다고 5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2017년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를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올해까지 5년간 공동 사업을 전개해 왔다. 공동 사업을 수행하면서 쌓아온 두터운 신뢰를 기반으로 양해각서의 효력 기간을 5년 연장, 기존 사업을 더욱 공고히 하는 동시에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 의무화제도(EERS, Energy Efficiency Resource Standards) 연계 신사업을 전개하기로 했다.

 

먼저 양사는 기존에 협력해 오던 에너지 효율화 공동사업을 지속 추진한다. 이 사업은 LG유플러스의 에너지 절감 솔루션 및 통신 기술을 한국전력공사의 에너지관리시스템과 결합, 건물 및 공장의 에너지 효율을 향상하고 원활한 부하 관리를 가능케한다.

 

양사는 향후 산업단지 입주기업에 에너지 효율 인프라를 보급, 에너지관리활동을 지원하는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한다는 예정이다.

 

또한 EERS 연계 사업도 새롭게 추진된다. EERS란 한국전력과 같은 에너지 공급자에게 에너지 판매량과 비례하게 에너지 절감 목표를 부여하고, 투자를 통해 효율 향상을 달성토록 의무화하는 제도다.

 

LG유플러스와 한국전력은 기업들이 건물 또는 공장의 에너지 다소비 설비를 고효율 설비로 교체할 때 통신·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 EERS 관련 사업이 실질적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외에도 양사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및 RE100(재생에너지 100% 활용) 연계 사업 개발, ▲IoT·빅데이터·보안·안전 분야 신기술 협력 등 탄소중립 및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새로운 솔루션 개발과 사업 발굴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박상서 한국전력공사 전력솔루션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탄소중립 및 에너지 효율화 사업에 있어 LG유플러스와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기존 사업 확대와 신사업 발굴을 통해 국가적 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은 "한국전력과의 협력을 지속하면서 더 많은 산업단지에 에너지 효율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면서 "에너지 다소비 산업 현장에 효율 개선을 도모하고 장기적으로는 탄소중립 구현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