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1.3℃
  • 구름많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3.5℃
  • 구름많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5.4℃
  • 구름조금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4.8℃
  • 구름많음강화 -3.1℃
  • 구름많음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1.3℃
  • 구름많음경주시 0.6℃
  • 구름조금거제 2.9℃
기상청 제공

넷마블, 신작 '오버프라임'…'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으로 게임명 변경

에픽게임즈와 지난 2016년 출시한 MOBA 게임 '파라곤'의 상표권 양도 절차 진행
원작의 TPS와 MOBA 결합 방식 차용...빠른 템포 전투·타격감·전략요소 등 '차별화'

 

【 청년일보 】 넷마블은 현재 개발 중인 3D TPS 진지점령(MOBA) PC게임 '오버프라임'의 게임명을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PARAGON: THE OVERPRIME)'으로 변경했다고 14일 밝혔다.


'오버프라임'은 팀 '소울이브'가 에픽게임즈에서 배포한 액션 MOBA 게임 '파라곤'의 콘텐츠를 활용해 새로운 게임을 만들면서 시작된 프로젝트다. '오버프라임'은 원작의 기본 틀인 TPS와 MOBA 장르를 결합한 방식은 차용하면서, 빠른 템포의 진행, 타격감, 전략 요소에 차별화를 줘 인디게임 때부터 국내외 이용자들에게 호평을 받아왔다.


지난해 팀 '소울이브'가 넷마블로 합류하면서 '오버프라임' 개발이 지속됐으며, 지난 4월 글로벌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을 통해 2차 비공개 시범 테스트까지 진행됐다. 


넷마블은 '오버프라임' 게임성을 보다 명확히 보여주기 위해, 에픽게임즈로부터 '파라곤' 상표권에 대한 양도 절차를 진행했고, 이를 통해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으로 게임명을 변경했다.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은 3인칭 슈팅과 MOBA 장르가 혼합된 PC 게임으로, 두 팀이 서로의 기지를 파괴하는 전략 액션게임이다. 이 게임은 ▲전사 ▲서포터 ▲원거리 딜러 ▲마법사 ▲탱커 ▲암살자로 영웅 역할이 나뉘며, 전장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점프 패드', 은신할 수 있는 '그림자 연못', AI(인공지능) NPC '미니언' 등을 통해 다양한 전략 전투가 가능하다.


한편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은 글로벌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에서 서비스될 예정이며, 자세한 정보는 스팀 페이지 및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