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흐림동두천 6.1℃
  • 흐림강릉 7.0℃
  • 흐림서울 6.8℃
  • 대전 6.6℃
  • 대구 5.5℃
  • 울산 5.8℃
  • 광주 6.3℃
  • 부산 6.7℃
  • 흐림고창 5.8℃
  • 제주 8.2℃
  • 흐림강화 7.1℃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6.0℃
  • 흐림강진군 5.9℃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6.3℃
기상청 제공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연임 포기...임추위 앞두고 입장 표명(종합)

중징계 결정 이후 거취 고민...임추위 앞두고 의사 전달
손태승 회장 "최근 금융권의 세대교체 흐름에 동참"

 

【 청년일보 】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18일 연임에 도전하지 않기로 했다.

 

금융계에 따르면 손 회장은 이날 오전 우리금융 이사회에서 본인의 거취와 관련한 입장을 전달했다. 손 회장은 이 자리에서 연임에 도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나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우리금융 회장 연임에 나서지 않고 최근 금융권의 세대교체 흐름에 동참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이사회 임추위에서 완전민영화의 가치를 바탕으로 그룹의 발전을 이뤄갈 능력 있는 후임 회장을 선임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우리금융그룹을 사랑해주신 고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향후 우리금융이 금융시장 불안 등 대내외 위기 극복에 일조하고 금융산업 발전에도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손 회장의 연임 포기는 이날 오후 차기 회장을 뽑기 위한 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첫 회동을 앞두고 나왔다. 손 회장은 임기는 오는 3월 25일 만료된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해 11월 정례회의에서 우리은행의 라임펀드 불완전판매(부당권유 등)와 관련해 업무 일부 정지 3개월과 함께 손 회장에게 문책경고 상당의 제재를 의결했다.

 

문책경고는 3년간 금융권 신규 취업이 제한되는 징계로, 확정될 경우 손 회장은 임기는 마칠 수 있지만 연임은 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은 물론 손 회장이 제재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행정소송을 제기할지에 금융권의 관심이 모아졌다. 

 

그동안 금융당국은 잇따라 손 회장의 연임에 대해 부정적인 발언을 내놓으며 압박해왔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지난해 말 손 회장의 중징계와 관련해 "최고경영자(CEO)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금융위가 수 차례 논의해서 결론을 내린 사안"이라고 밝혔고,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역시 "사실상 만장일치로 결론 난 징계"라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특히 3연임 도전을 앞두고 세대교체를 위해 용퇴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대해 "리더로서 개인적으로 매우 존경스럽다"고 말해 간접적으로 손 회장 거취를 압박하기도 했다.

 

이 원장은 손 회장 징계가 내려진 직후에도 "현명한 판단을 내릴 것으로 생각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를 두고 금융권내에서는 손 회장을 상대로 소송을 자제하라는 메시지로 해석됐다.

 

한편 손 회장이 후보에 포함될 경우 차기 회장 자리를 놓고 내외부 출신 인사들과 치열한 경쟁을 펼쳐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차기 회장 후보에 내부 출신으로는 손 회장과 함께 이원덕 우리은행장, 박화재 우리금융지주 사업지원총괄 사장, 권광석 전 행장, 남기명 전 부행장 등이, 외부 출신으로는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과 조준희 전 기업은행장 등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금융 주주총회는 통상 3월 말 열리는데, 최소 21일 전에 소집통지가 이뤄져야 한다. 따라서 임추위는 그 이전에 차기 우리금융 회장 후보를 선정해 추천해야 함에 따라 늦어도 2월 중에는 윤곽이 드러날 것이란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아울러 사내이사 선임에 관한 안건도 같이 공시될 예정이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