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7.0℃
  • 구름많음서울 23.3℃
  • 흐림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6.9℃
  • 흐림울산 27.0℃
  • 구름조금광주 26.2℃
  • 맑음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6.2℃
  • 맑음제주 26.1℃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3.3℃
  • 맑음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증권사 지점, 1년 새 또 40곳 감소...노인·비수도권 소외

전국 증권사 지점 수 798곳...지난해 대비 37곳 감소
MTS 등 비대면업무 활성...노인층 등 소외현상 '불가피'

 

【 청년일보 】증권사들의 국내 지점 수가 최근 1년 새 또 40곳가량 추가로 줄어 전국 지점 수가 800곳 아래로 떨어졌다. 이는 증권사들의 비대면 업무가 늘어나면서 지점들을 거점·대형화한 데 따른 현상이지만, 이 과정에서 노인층과 비수도권 지역 투자자의 소외현상은 불가피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권사들이 영업보고서상에 명시한 올해 1분기 말 기준 국내 지점 수는 798곳으로 1년 전(835개)보다 37곳 줄어들었다.


지점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삼성증권으로 43곳에서 29곳으로 14개 축소됐다.


신한투자증권과 유안타증권은 각각 5곳을 줄였고, 한화투자증권과 교보증권도 4곳씩 축소했다. 그밖에 한국투자증권(3개), NH투자증권(2개), 대신증권(2개), IBK투자증권(2개)도 지점 수를 줄였다.


증권사 국내 지점 수는 5년 전인 2018년에 처음 1000곳 밑으로 떨어진 뒤 줄곧 감소 추세를 이어오고 있다.
기본적으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사용이 활발해지면서 투자자들이 지점에 방문할 필요성이 작아진 점이 가장 큰 원인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예전에는 지점에서 시세도 보고 상담도 받았지만, 이제는 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고 유튜브 등으로 주식 정보를 접하고 있다”면서 “현재 운영 중인 지점에도 하루 방문 고객이 10명 안팎에 그친다”고 말했다.


증권사 지점 축소가 수익성 강화를 위한 경영전략이더라도 이 과정에서 노인층과 비수도권 투자자들의 소외가 심해진다는 우려도 나온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비록 은행만큼은 아니더라도 포용적 금융의 책임에서 증권사들도 예외가 될 수는 없다"며 "비대면 금융거래에 익숙지 않은 노인들로서는 예·적금보다 수익률이 높은 금융상품에 관심이 있어도 지점 축소로 주식투자 접근성이 약해져 소외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