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12.7℃
  • 구름많음서울 11.4℃
  • 맑음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2.8℃
  • 흐림울산 12.6℃
  • 구름많음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10.6℃
  • 구름조금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7.5℃
  • 구름조금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2.3℃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조금거제 11.9℃
기상청 제공

한은, 기준금리 연 1.50% '인하' 결정

'7월 동결, 8월 인하' 예상 뒤집어…3년1개월 만에 0.25%포인트 인하
미국 금리인하 확실시, 한일갈등 장기화 우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청년일보]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75%로 금리를 동결할 거란 관측을 깨고 연 1.50%로 전격 인하됐다.

한은 금통위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부에서 열리는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1.75%에서 0.25%포인트(p) 내렸다.

기준금리 인하는 2016년 6월(1.25%로 0.25%p↓) 이후 3년 1개월 만이다. 그동안 기준금리는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에 0.25%p씩 올랐다.

이날 기준금리 인하는 시장의 예상을 깬 전격적인 조치로 풀이된다. 한은 안팎에선 기준금리 인하 시기로 이날보다 다음달 30일을 유력시했다.

이 밖에도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3∼8일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가 동결로 답했다. 인하 응답률은 30%였다.

금리인하 시기가 예상보다 앞당겨진 것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당초 전망을 크게 밑돌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한은은 지난 4월 올해 성장률을 2.5%로 전망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발표될 수정 전망치는 2% 초반, 또는 2% 가까운 수준으로 대폭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

1분기 역성장(-0.4%)에 이어 2분기 반등 효과도 기대에 못 미쳤으리라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또 수출·투자·내수 부진에 고용 회복이 견고하지 못한 가운데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을 막은 것도 금리인하 요인으로 꼽힌다.


길나영 기자 layoung9402@gmail.com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