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3.0℃
  • 박무서울 2.4℃
  • 흐림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3.4℃
  • 맑음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2.0℃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3.3℃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1.6℃
  • 구름많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韓日 대기업 한 자리에"···양국 경제계, 스타트업 지원 협력

무협, '한일 대기업 CVC-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써밋' 개최

 

【청년일보】 한국무역협회(무협)는 지난 8일 일본 도쿄에서 일본 경제동우회와 공동으로 '한일 대기업 CVC-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써밋(Summit)'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무협에 따르면 이날 행사는 한일 양국의 대기업 계열 CVC를 중심으로 한 스타트업 투자와 사업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에서는 LS지주, 현대자동차, GS 그룹, 삼성벤처투자, LG사이언스파크, 포스코그룹, CJ 그룹, 롯데벤처스 등 20개 사와 일본 시장 진출 희망 한국 스타트업 40개 사가 참석했다.

 

일본에선 미즈호 그룹, 미츠비시 그룹, 소니, 도요타, 미츠이, 히타치, 라쿠텐 등 대기업과 한국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일본 스타트업 등 40개 사가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선 ▲한일 양국 대기업 CVC의 스타트업 글로벌 협력 및 투자 프로그램 ▲도쿄도 및 시부야구의 해외 스타트업 일본 진출 지원 프로그램 ▲한일 대표 스타트업 6개사 제품‧기술 소개 및 해외 진출 계획 등에 대한 발표와 스타트업-대기업 CVC 간 네트워킹이 진행됐다.

 

황윤성 현대자동차 상무는 "이번 행사를 통해 현대자동차가 오랜 기간 걸쳐 쌓아 온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이니셔티브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가 돼 뜻깊다"면서 "이번 행사 참가를 통해 일본 CVC 및 스타트업과 다양한 협력 포인트를 논의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일본 기업 '시마즈'의 노부야 하시즈메 그룹장은 "당사는 끊임없는 혁신을 추구하며 일본 국내뿐만 아니라 한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 기업과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오늘과 같이 국경을 넘은 오픈 이노베이션 행사가 더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 스타트업 '딥엑스' 김정욱 부사장은 "자사의 기술은 소재 부품 제조업이 발달한 일본 대기업과 협력한다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금일 행사를 계기로 교류하게 된 일본 대기업과 향후 업무 협력 및 비즈니스 개발을 위한 소통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본 스타트업 '엑티브에잇(Activ8)'의 타케시 오사카 대표 역시 "한일 간 혁신 기술을 매개로한 CVC와 스타트업 간 교류의 자리가 활성화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김고현 무협 전무는 "일본의 CVC 시장은 업체 수 기준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규모를 자랑한다"면서 "한국 또한 최근 많은 기업들이 CVC를 설립하며 혁신 기술을 기존 산업에 활용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무는 "미국 상장기업의 절반이 벤처투자를 받아서 성장했다고 할 만큼 자본 시장의 발달과 함께 혁신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가 경제의 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측면에서 무협은 2019년부터 한국 경제단체 처음으로 스타트업 지원 사업을 시작해 한국의 스타트업 혁신 생태계의 성장과 글로벌화를 지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향후에도 서울과 도쿄를 오가며 양국의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 확대를 위한 계기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