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의료 공백' 1년 이상 장기화 전망에…환자들만 '끌탕'

대전협 간부, 임시총회에서 "1년 이상 장기전 전망"
정부, '오래 버틸 수 있는 비상진료대응체계' 추진
환자단체 '속앓이'…"대화와 해결책 강구하라" 촉구

 

【 청년일보 】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이 집단사직과 병원 이탈로 인해 '의료 공백'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이 사태가 장기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1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의 한 간부는 전날 임시 대의원총회에서 한 언론 매체에 "이 사안이 1년 이상 갈 수도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의대 증원을 지지하는 쪽에서도 집단행동이 장기화할 가능성을 우려하는 발언이 나왔다.


김윤 서울대 의료관리학 교수는 전날 MBC '100분 토론'에서 "의협은 2000년 이후 의사 파업으로 정부 정책을 매번 무산시켜왔고, 이번에도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이번 파업이 짧아도 2∼3개월 길면 반년 이상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의료계 내에서는 이러한 '장기전' 발언이 현실적으로 부합하지 않는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정진행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분당서울대병원 병리과 교수)은 "현재 병원을 지키는 인력들은 2주 이상 버틸 수 없다"며 "김윤 교수가 6개월 이상 갈 수 있다고 한 건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는 이러한 사태를 대비해 상급종합병원을 응급·중증환자 중심으로 전환하고, 경증환자는 지역 종합병원이나 병·의원으로 이송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오랜 기간 동안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비상진료대응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박민수 복지부 2차관은 "현장 의료진을 통해 2∼3주밖에 못 버틴다는 얘기가 나왔는데, 그게 전공의들에게는 우리가 2∼3주만 뭉쳐있으면 결국 정부가 무릎을 꿇을 것이라는 메시지로 가지 않느냐"며 "절대 그런 게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2∼3주보다 훨씬 더 지속 가능한 비상진료체계 대응이 유지가 되도록 정부가 가능한 모든 수단과 지원을 하겠다"며 "이런 부분들이 정착되면 그동안 우리가 그렇게 하고자 했던 의료전달체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같은 의료계와 정부의 장기화를 염두에 둔 발언은 환자들의 속만 애태우고 있다.


중증질환 환자단체들은 "고래 싸움에 등 터지는 형국"이라며 "중증환자들의 생명을 담보로 강대강으로 대치하는 정부와 의사단체들은 즉각 이 사태를 멈추고 대화와 해결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