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2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보너스도 양극화"…직장인 상위 0.1%, 상여금 6억9천만원

양경숙 의원, 국세청 '상여금 천분위 자료' 분석…중위값의 158배

 

【 청년일보 】 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상여금 천분위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2년 상여금을 수령한 근로자 수는 979만9천285명으로 조사됐다. 이 중 상위 0.1%에 해당하는 근로자들의 상여금은 평균 6억8천526만원으로, 중위값의 157.9배에 해당한다.


특히, 상위 0.1%의 평균 상여금은 2020년 5억4천885만원에서 2021년 6억6천606만원 등으로 상승하여, 2020년부터 2022년까지 24.9% 증가했다. 반면에 중위값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중위값 대비 상위 0.1%의 상여금 비율은 2020년 135.5배에서 2021년 153.9배로 상승했다. 또한, 2022년 상위 1%의 평균 상여금은 1억7천118만원, 상위 10%는 5천786만원으로 집계됐다.


상여금을 수령하는 상위 근로자들의 비중도 증가했다. 상위 0.1%의 상여금 비중은 2020년 5.8%에서 2022년 6.2%로, 상위 1%는 14.6%에서 15.4%로 늘어났다. 또한, 상위 10%의 비중은 48.6%에서 52.0%로 상승하여 전체 상여금의 절반을 넘어섰다.


이러한 추이로 상위 20%와 하위 20%의 상여금 격차도 더 확대됐다. 상위 20%의 평균 상여금은 하위 20%의 약 105.6배에 달해, 이는 2021년의 101.9배보다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양경숙 의원은 이에 대해 "경기 불황으로 인해 일부 기업은 보너스를 제대로 지급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근로자들 간 임금 격차와 마찬가지로 보너스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더 확연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