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1.9℃
  • 구름조금서울 10.6℃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많음광주 11.9℃
  • 흐림부산 12.5℃
  • 맑음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5.3℃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8.0℃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1.2℃
기상청 제공

한은 "국내 부동산 대출 규모 1700조원 육박"

하반기 입주 물량 증가로 추가 증가 가능
기업의 부동산대출 증가세가 가계를 크게 앞서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국내 부동산 관련 대출 규모가 17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업에 대한 대출이 가계 대비 3배 빠르게 늘어났다.
 

8일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금융기관의 가계와 기업에 대한 부동산관련 대출 규모는3월 말 기준 1668조원(잠정치)로 집계 됐다.
 

가계의 부동산대출 잔액이 1002조원으로 기업부문에 대한 대출 667조원의 1.5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관련 대출에는 부동산담보대출, 집단대출, 전세자금대출 외에도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이 포함된다.
 

다만, 부동산 규제 영향으로 대출 증가세는 과거에 비해 낮아졌다. 부동산대출 잔액은 3월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7.7% 불어나 2015년 말 증가율 13.2%를 크게 밑돌았다.
 

기업의 부동산대출 증가세가 가계를 크게 앞선 것도 특징이다.
 

3월 말 가계의 부동산대출 잔액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반면 기업은 13.9%나 늘어났다. 결과적으로 전체 부동산대출에서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말 33.9%에서 올해 3월 말 40.0%로 증가했다.
 

기업 대출 증가세는 부동산 임대 사업자 증가와 은행에 대한 가계 부채 규제 영향이 컸다. 가계에 비해 기업의 부동산대출 규제가 상대적으로 느슨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부동산 유형별로 나눠 보면 상업용 부동산 등 비주택부문 대출이 작년 3월 말보다 9.5% 늘어났다.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하는 금융상품 등이 증가한 영향이다.
 

한은은 "최근 대출금리가 하락하고 하반기 수도권 아파트 입주·분양물량은 부동산대출 증가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향후 경기와 부동산 시장 상황에 따라 대출 건전성이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연체율도 면밀히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