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맑음동두천 18.8℃
  • 구름조금강릉 28.0℃
  • 맑음서울 21.2℃
  • 맑음대전 21.4℃
  • 맑음대구 24.3℃
  • 맑음울산 22.8℃
  • 맑음광주 22.1℃
  • 맑음부산 22.1℃
  • 구름조금고창 19.1℃
  • 맑음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7.0℃
  • 맑음보은 19.3℃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컴투스, 1분기 매출 1천578억원·영업익 12억원…전년동기比 '흑자전환'

컴투스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천578억원·영업익 12억원…별도 기준 매출 1천267억원·영업익 62억원
주력 흥행작의 건재한 실적 견인과 경영 효율화로 수익구조 개선…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흑자전환
일본 프로야구 기반 게임 비롯 다양한 장르의 신규 개발작과 퍼블리싱 라인업…중장기 성장 동력 마련

 

【 청년일보 】 컴투스는 10일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천578억원, 영업이익 12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별도 기준으로도 매출 1천267억원, 영업이익 62억원을 기록해 이 역시 흑자 전환했다.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및 야구 게임 라인업 등 주력 타이틀의 건재한 인기로 실적을 견인했으며, 특히 해외 매출이 견고하게 이어지며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했다. 또한, 자회사를 포함한 전사적인 경영 효율화의 효과 등으로 수익구조가 개선되며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게임 사업의 해외 매출 비중이 약 69%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과도 지속되고 있다.


컴투스는 한국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흥행 역사를 쓰고 있는 '서머너즈 워'와 MLB, KBO 리그 최고의 야구 게임 라인업 등 장기 흥행작들의 안정적인 기반 위에 다양한 자체 개발 및 퍼블리싱 신작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중장기적 성과를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10주년을 맞은 '서머너즈 워'는 다양한 프로모션과 컬래버레이션,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글로벌 팬 층을 더욱 두텁게 쌓아가고 있다. MLB, KBO 기반의 야구게임도 신작의 추가와 함께 우상향 그래프를 그리고 있으며, 2025년 일본 프로야구 게임도 가세하며 상승세를 높여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여러 장르의 신규 개발작으로 중장기 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3월 성공적인 국내 출시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은 '스타시드: 아스니아 트리거'의 글로벌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으며, 요리 게임 'BTS 쿠킹온: 타이니탄 레스토랑', 생존형 건설 시뮬레이션 게임 '프로스트펑크: 비욘드 더 아이스' 등의 라인업을 지속 선보인다. 대형 MMORPG '더 스타라이트'도 '25년을 목표로 출시 준비에 매진하고 있으며, 스타 개발자 김대훤 대표가 이끄는 '에이버튼'에 전략적 투자와 함께 대작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는 등 다양한 퍼블리싱 라인업도 구축하고 있다.


또한 여러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소울 스트라이크', '전투기 키우기: 스트라이커즈 1945' 등 방치형 장르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게임 자회사를 비롯해, 영화 '왕을 찾아서', '드라이브', '인터뷰', 드라마 '보물섬', '대도시의 사랑법', 'S LINE' 등 여러 기대 작품들과 '에이티즈', '드림캐쳐' 등 유명 아티스트들의 월드 콘서트 및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는 콘텐츠 분야의 자회사들에서도 지속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