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9 (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6.5℃
  • 서울 24.3℃
  • 대전 24.7℃
  • 대구 26.9℃
  • 흐림울산 28.2℃
  • 흐림광주 26.1℃
  • 흐림부산 26.5℃
  • 흐림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33.1℃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5.0℃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9.2℃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5대 은행 예금 점유율 변동...3·4위 자리싸움 치열

1분기 신한은행 예금 4위→3위로 상승

 

【 청년일보 】 올해 들어 국내 5대 은행의 시장 점유율 순위에 일부 변동된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이 1위, NH농협은행이 2위를 기록한데 이어 신한은행이 4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올해 1분기 말 원화 예수금은 총 1천562조7천612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 말보다 2.7% 증가했다.


은행별로 보면 국민은행은 342조2천755억원에서 355조7천146억원으로 3.9%, 하나은행은 293조8천235억원에서 301조4천469억원으로 2.6%, 농협은행은 301조1천330억원에서 305조3천994억원으로 1.4% 각각 늘었다. 우리은행은 291조9천652억원에서 295조1천627억원으로 1.1% 증가했다.


특히 신한은행은 원화 예수금이 292조7천882억원에서 305조376억원으로 4.2%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에 신한은행은 시장점유율이 19.24%에서 19.52%로 올라 순위가 4위에서 3위로 올라섰고, 하나은행은 19.31%에서 19.29%로 내려 3위에서 4위로 떨어졌다.


국민은행은 점유율이 22.49%에서 22.76%로 오르며 1위를 유지했고, 농협은행은 19.79%에서 19.54%로 떨어지며 가까스로 2위를 지켰다. 우리은행은 19.18%에서 18.89%로 점유율이 축소되며 계속 5위를 기록했다.


다만, 원화 대출금 기준 점유율 순위는 지난해 말과 같았다.


1분기 말 국민은행이 22.90%로 1위를 차지했고, 신한은행(19.87%), 하나은행(19.72%), 우리은행(19.05%), 농협은행(18.46%)이 뒤를 이었다.


앞서 지난해 말에도 국민은행(23.05%), 신한은행(19.60%), 하나은행(19.56%), 우리은행(19.05%), 농협은행(18.75%) 등의 순이었다.


은행업계에서는 점유율은 각 은행의 시장 영향력을 보여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각 은행이 대출과 예금에서 이자수익을 얼마나 내는지는 다른 문제"라면서도 "점유율은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