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31.6℃
  • 흐림서울 27.3℃
  • 흐림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9.7℃
  • 흐림부산 27.8℃
  • 흐림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3.1℃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2025학년도 모의평가 영어, 역대 최고 난이도"…1등급 비율 1.3%로 급감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분석…재수생 18.9% "의대 증원이 재수에 영향"

 

【 청년일보 】 지난 4일 시행된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 영어 영역이 매우 어려운 수준으로 출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서울시교육청에 등록된 교과연구회인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이하 연구회)는 6월 모의평가 성적 가채점 추정치를 분석한 결과, 영어 1등급 비율이 1.3%에 그쳤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회는 수천 건의 고교생과 재수생 데이터를 활용하여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시스템으로 이를 분석했다. 지난해 6월 모의평가에서 1등급 비율이 7.6%, 2024학년도 본수능에서 4.7%였던 것과 비교하면, 이번 6월 모의평가는 매우 어려운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영어는 다른 과목과 달리 절대평가로 등급이 매겨진다. 100점 만점 중 90점 이상을 받으면 1등급이 부여된다.


다만 국어, 수학, 탐구영역 등 상대평가 과목에서는 상위 4% 이내에 들어야 1등급을 받을 수 있어, 이번 영어 모의평가는 상대평가 과목들보다 1등급 받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연구회는 "영어는 최근 3년간 출제된 본수능과 모의평가 중 난도가 가장 높았다"며 "수능에서도 6월 모의평가 수준으로 출제된다면 수능 최저기준이 있는 모집 단위의 경우 입시 결과가 하락하고 이월 인원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한, 연구회는 원점수를 기준으로 서울대 의예과와 연세대 의예과 지원 가능 점수를 291점으로 추정했다. 수도권 의대는 284점, 서울대 컴퓨터공학과는 281점, 전국 의대는 276점 등으로 분석했다.


한편, 올해는 사회탐구와 과학탐구를 각각 1과목씩 응시한 비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회에 따르면 올해 6월 모의평가에서 사탐 1과목, 과탐 1과목 선택하면서 미적분·기하를 응시한 비율은 7.2%로, 3월 학력평가(3.9%)보다 1.8배 증가했다.


또한, 의대 정원이 내년부터 약 1천500명 늘어나는 것과 관련해 이공계열 전공 지망 학생 상당수가 의대로 눈을 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회 조사 결과, 의약학계열 진학을 희망한 학생 중 21.9%가 다른 계열에서 마음을 바꿨으며, 이 중 40.0%는 원래 공학계열을 희망했다.


전체 재수생의 18.9%는 의대 증원이 재수에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으며, 이 중 85%는 대학에 재학 중인 반수생이었다.


연구회는 "9월 모의평가와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는 재수생 비율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