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흐림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0.5℃
  • 맑음서울 -4.7℃
  • 구름많음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1.9℃
  • 구름많음광주 0.0℃
  • 구름많음부산 2.7℃
  • 흐림고창 -2.8℃
  • 구름조금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4.6℃
  • 구름많음보은 -5.8℃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50대 이상 퇴직자 중 80% 이상 재취업...月 생활비는 ⅓ 축소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 ‘대한민국 퇴직자들이 사는 법’ 보고서 발간

 

【 청년일보 】 한국의 50세 이상 퇴직자들이 국민연금을 받을 때까지 약 12.5년간의 소득 공백을 메우기 위한 방법으로 재취업에 나서는 한편 3명 중 2명꼴로 생활비를 29%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자 10명 중 4명은 새로 구한 일을 그만두면 1년 안에 형편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수도권과 5대 광역시 거주자 중 주로 다닌 직장에서 나온 뒤 국민연금을 받기 전인 50∼64세 퇴직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12월 조사한 보고서 ‘대한민국 퇴직자들이 사는 법’을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온라인 조사의 신뢰 수준은 95%, 오차 범위는 ±3.1%다.

 

설문 대상자들이 생애 주된 직장에서 퇴직한 연령대는 50∼54세가 38.1%로 가장 많았다. 45∼49세일 때 퇴직한 이들도 23.2%나 됐다.

 

이들이 퇴직 후 국민연금을 받는 시점까지 기간을 이르는 이른바 ‘소득 크레바스(crevasse)’ 기간은 평균 12.5년이었다.

 

설문 대상 중 62.8%는 생활비를 퇴직 전보다 28.7% 줄였다. 퇴직자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생활비는 월 400만∼500만원이었는데, 실제 한 달 평균 생활비는 251만 7000원이었다.

 

보고서는 “한 달 생활비 200만∼300만원은 '남한테 아쉬운 소리 안 하며 먹고 사는 정도'일 뿐”이라며 “경조사 챙기고 여가도 즐겨보려면 그 이상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퇴직자 가운데 84.8%(맞벌이 포함)는 새로운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당 월 평균 수입은 393만 7000원(외벌이 331만 5000원·맞벌이 513만 9000원)이었다.

 

 

생활비 마련에 느끼는 어려움에 대해선 퇴직자 중 ‘이번 달부터 당장 생활비가 모자라다’(7.2%)라거나 ‘종종 부족하다’(9.7%)는 이들이 16.9%였다. 경제활동을 못 하면 1년 안에 형편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36.4%에 달했다.

 

응답자 54.2%는 노후 대비를 위해 월 평균 110만원을 저축했으며 퇴직자들 가운데 노후 자금이 충분하다고 여기는 응답자는 8.2%에 그쳤다.

 

보고서는 이들의 특징으로 ▲이른 연금 가입 시기 ▲투자금융자산 활용 ▲지속적인 정보 수집 및 자금 운용 ▲주택 외 추가 부동산 소유 등을 꼽았다.

 

【 청년일보=정재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