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3℃
  • 맑음강릉 20.8℃
  • 박무서울 17.7℃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조금대구 19.7℃
  • 맑음울산 20.2℃
  • 박무광주 18.9℃
  • 박무부산 19.8℃
  • 흐림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16.4℃
  • 흐림금산 16.4℃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AI·빅데이터로 피싱 사기 잡는다"… 후후앤컴퍼니, 금융기관과 협력

800만 이용자 플랫폼 '후후' 앱에서 AI를 활용한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 제공
빅데이터 활용한 '위험평가모델' 개발해 금융기관 이상거래탐지시스템 고도화에 기여

 

【 청년일보 】 후후앤컴퍼니가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 및 '위험평가모델'을 개발해 금융기관과 피싱 사기 예방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은 ▲성문(목소리) 분석 ▲전화 가로채기 탐지 ▲악성 앱 설치 여부 탐지 ▲스미싱 탐지 등의 기능으로 구성돼 의문스러운 전화나 문자가 오면 사용자에게 직접 피싱 위험을 경고하는 종합 예방 솔루션이다.

 

'성문 분석'은 피싱범의 목소리와 말투, 자주 사용하는 단어 등을 인공지능에 학습시켜 보이스피싱 여부를 판단하는 AI 활용 탐지 기능이다. '전화 가로채기 탐지' 기능은 악성 앱이 정상적인 통화를 가로채 피싱범에게 연결하는 사기 수법인 '가로채기'를 방지한다.

 

'악성 앱 설치 탐지'는 스마트폰에 설치된 악성 앱을 탐지해 삭제해준다. '스미싱 탐지'는 악성 앱이나 피싱 사이트 URL이 포함된 문자 메시지를 사전에 탐지해 잠재적인 위험 요인을 제거한다.

 

'위험평가모델'은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으로 수집한 다수의 피싱 사례와 외부 기관이 제공한 자료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데이터베이스다.

 

후후앤컴퍼니는 피싱 탐지 솔루션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의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을 수행하여 보이스피싱·스미싱 위험평가모델을 완성했다.

 

위험평가모델은 탐지된 피싱 위험 사례를 분석한 뒤 각 데이터에 위험 등급을 부여한다. 이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면 후후 앱은 사용자에게 기존에 부여된 위험 등급을 안내해 사전에 위험 요인을 제거한다.

 

위험 등급 정보는 금융기관 및 정부기관과 공유돼 해당 기관의 피싱 사기 예방에 기여한다. 특히, 금융기관의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에 위험평가모델이 큰 보탬이 될 수 있다. FDS는 전자 금융 거래 시 피싱에 당한 것으로 의심되는 거래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FDS는 주로 사용자 행위를 바탕으로 정상 거래 여부를 판단하므로 피싱 자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이때 위험평가모델이 피싱 위험 요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면 더욱 정교한 피싱 피해 예방이 가능하다.

 

후후앤컴퍼니는 창사 이래 피싱 사기 예방을 실천함과 동시에 관련 데이터를 축척하고 있다. 현재 후후 앱에서 하루 평균 악성 앱 검사는 2381회, 악성 앱 탐지는 130건이 이뤄진다.

 

위험평가모델을 통해 2020년 12월 기준 일 평균 4000여 건의 피싱 사기 위험이 탐지됐고 이 중 1만 1814건의 피해를 예방했다. 피해 예방액은 약 1075억 원이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파밍 등의 사기 범죄가 피해자의 통신에서 시작된다는 것에 착안해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 및 위험평가모델을 개발했다"며 "금융사기 수법이 점차 지능화·고도화되는 상황에서 국민이 안전하고 걱정 없는 통신생활, 금융생활을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