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0.2℃
  • 맑음강릉 22.1℃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22.1℃
  • 맑음대구 22.0℃
  • 구름조금울산 17.2℃
  • 맑음광주 21.0℃
  • 구름조금부산 16.9℃
  • 맑음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19.1℃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19.0℃
  • 구름많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행정수도 완성" 한목소리...與당권주자, 충청 표심 구애

 

【 청년일보 】더불어민주당 당권을 두고 경쟁을 이어가는 홍영표·송영길·우원식(기호순) 후보들이 22일 대전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충청 표심 구애에 나섰다. 

 

충청지역 맞춤형 공약을 쏟아내며 중원 공략 경쟁에 나선 후보들은 한목소리로 행정수도 완성, 메가시티 구축, 세종의사당 건립 공약을 쏟아냈다. 대선 등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충첨 민심 껴안기에 나선 모양새다.

 

◆행정수도, 세종의사당 건립 공약 공통 분모 

 

송영길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충청 메가시티(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의 발전을 뒷받침하겠다. 세종·대전 광역철도를 비롯한 철도망 구축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세종 국회의사당 건립을 놓고 어제 이춘희 세종시장과 긴밀한 협의를 나눴다"며 "이를 추진할 수 있는 국회법 개정안을 5월 국회에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라고도 했다.

 

우원식 후보는 "국가균형발전 특별위원장으로서 충청권 광역철도망을 구축해 사통팔달의 충청을 만들겠다"면서 "연내 세종의사당 설계에도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산 군 공항 민항건설, KTX 경부선-서해선 연결 등 명예 충청인으로 밥값을 확실히 하겠다"고 했다.

 

홍영표 후보는" 2004년 10월 헌법재판소의 신행정수도법 위헌 판결로 망연자실했던 기억이 난다"며 "하지만 우리는 포기하지 않았다. 정부종합청사 1층에 칸막이를 치고 행정수도 방안을 찾았고, 세종특별자치시는 그렇게 탄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완성하고 세종 국회의사당 건립, 공공기관 이전을 챙기겠다"며 "충청 메가시티도 전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했다.

 

 

◆시급한 민생 이슈 차별화 전략 

 

대전시 서구 탄방동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표·최고위원 후보자 순회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 후보자들은 민생 현안와 관련해서는 저마다 차별화된 전략을 내세웠다. 

 

송 후보는 "문 대통령의 러시아특사 출신이자 북방경제협력위원장으로서 쌓은 외교 네트워크를 활용해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을 검토하겠다"며 "대통령도 이런 지시를 어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교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중 반도체 전쟁에서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경쟁 활로를 뚫겠다"며 "사람을 바꿔야 변화가 시작된다"고 말했다.

 

우 후보는 "(정부·여당의) 검찰 개혁, 소리는 요란한 데 성과는 더뎠다"며 정부와 각을 세운 뒤 "총선 승리와 보궐선거 패배 사이 1년간 국민이 겪은 가장 큰 삶의 변화는 먹고 사는 문제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대표가 되면 가장 먼저 코로나 백신 수급부터 챙기겠다"며 "코로나 손실보상은 소급적용해 누적된 손실까지 보상해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홍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코로나 피해보상 및 양극화 해소 예산을 종합한 '코로나 극복 예산'을 고위 당정 협의 1호 안건으로 올리겠다"고 약속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서는 "청년과 실수요자의 좌절을 불러온 불공정한 청약제도와 불합리한 대출 규제는 바로 고치겠다. 다만 고칠 것은 고치지만 원칙과 일관성은 지키겠다"며 신중론을 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